프리기수 장추열, 2년 연속 부상 딛고 200승 달성
프리기수 장추열, 2년 연속 부상 딛고 200승 달성
  • 리빙TV
  • 승인 2018.01.18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2월14일 9경주에서 ★포에버대물과 함께 해 우승을 한 장추열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사진=한국마시회 제공)
2016년2월14일 9경주에서 ★포에버대물과 함께 해 우승을 한 장추열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사진=한국마시회 제공)

[리빙TV 김경동 기자] 2년 연속 부상으로 약 10개월간 회복에만 매진했던 장추열(만 29세, 프리)기수가 지난 13일(토) 한국마사회(회장 직무대행 김영규) 렛츠런파크 서울 제6경주에서  ‘빅에이스’와 함께 200승을 달성했다. 유망주로 꼽히던 데뷔 시절을 지나 부상으로 힘든 시절을 이겨내고 8년 만에 이룬 쾌거였다.

2010년 데뷔한 장추열 기수는 미국에 진출해 한국인 기수 최초로 우승 소식을 안겨준 것으로 유명하다. 장기수는 2011년 11월 웨스트버지니아주 찰스타운 경마장에서 비인기마 ‘프리휴머(Free Humor)’와 함께 우승을 달성했다.

하지만 그 후 운동선수에게 고질적인 문제라고 할 수 있는 부상이 찾아왔다. 2016년 2월 경주 중 기승한 말이 넘어졌다. 뒤따라오던 말들도 연이어 넘어져 기수 4명이 낙마하는 대형 사고였다. 그 사고로 어깨를 다쳐 5개월을 쉬었다.

또한, 2017년에는 조교 도중 다리 부상을 당했다. 그 후 5개월 동안 재활을 거쳐야 했고 작년 8월 컴백을 알렸다. 2년여 동안 부상 때문에 약 10개월의 시간을 경주로 밖에서 보냈기 때문에 예전의 감을 찾는 것이 쉽지 않았다.

장추열 기수는 작년 컴백 기념 인터뷰에서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돌아왔다. 오랜만에 말을 타니 체력적으로 걱정이 많았는데 무난하게 컴백 신고를 한 것 같다. 데뷔 때 첫 승을 거둔 것 같은 기쁨이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공백기를 극복하기 위해 장추열 기수는 새로운 도전을 선택했다. 계약기수보다 기승기회가 더 많이 주어지는 프리기수로 전향한 것. 프리기수는 출전 기회를 스스로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안정성이 낮지만 일주일에 7번 이하 출전하는 계약기수보다 훨씬 많은 1일 기준 최대 9번 출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장추열 기수는 다양한 마방의 경주마와 많은 경험을 쌓으며 빠르게 적응해 나갔다. 그 결과 2018년 들어 확실히 다른 모습을 보이며 다크호스로 손꼽히고 있다. 올해 경주가 시행된 2주 동안에 6승을 올리며 상승세다. 결국 13일(토) 제5경주와 제6경주를 연승하며 고대하던 200승을 달성했다.

장추열 기수는 200승 기념 인터뷰에서 “부상 때문에 좀 늦어진 감이 있지만 군대 가기 전에 200승을 해서 기분이 좋다. 요즘 응원을 많이 받고 있어서 힘이 난다. 열심히 할 테니 지켜봐 달라.”라는 당부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