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6 15:31 (금)
말산업 전문인력 양성기관 학생들의 말산업 선진국 해외연수 실시
말산업 전문인력 양성기관 학생들의 말산업 선진국 해외연수 실시
  • 리빙TV
  • 승인 2018.10.18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마사회가 실시하는 양성기관 학생 해외연수 모습(사진=한국마사회 제공)
한국마사회가 실시하는 양성기관 학생 해외연수 모습(사진=한국마사회 제공)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말산업 분야별 선진기술 습득을 통한 말산업 기초인력 역량강화를 위해 말산업 전문인력 양성기관 학생들의 말산업 선진국 해외연수를 실시하였다. 프랑스의 승마, 마차강습 등 선진기술을 직접 체감하고 습득할 수 있는 참여형 실습교육이다.

이번 해외연수는 말산업 전문인력 양성기관 학생 41명을 대상으로 진행하며, 조를 이뤄 프랑스 아하 두 팡(Haras du Pin) 국립 마사학교에서 2주간의 교육을 받게 된다. 첫 조의 교육이 지난 10월 7일(일) 시작했으며, 오는 12월 2일(일)까지 계속된다. 프랑스 아하 두 팡 국립 마사학교는 프랑스 말산업 육성 담당 공공기관 IFCE(Institute Francais du Cheval dt de Equitation) 산하 국립 전문 말산업 직업교육기관이다.

생산, 육성, 조련, 승마, 마차, 장제, 마구제작 등 다양한 말산업 분야에 대한 실습시설과 전문교관을 보유한 국립학교로서, 이번 해외연수를 통해 말산업 전문인력 양성기관 학생들에게 다양한 해외 선진기술을 전파할 예정이다. 이번 말산업 전문인력 양성기관 학생 해외연수는 전년대비 연수인원을 확대하여 해외 선진기술 전파범위를 확대하였다. 또한 과목별 관련 직업 역할과 기능, 성공사례 소개 등 진로개발 관련 교육콘텐츠를 강화하여 양성기관 학생의 말산업 분야 진로선택 동기 부여를 강화하였다.

학생들은 이번 해외연수를 통해 말 생산기술, 모마와 신생마 건강관리, 어린말 조련, 말 관찰·행동학, 말 외양·걸음걸이 관리·평가법, 조마삭 훈련, 승마, 마차운행, 장제, 마구제작·보수 등 말 생산·육성·조련·이용 전 단계에 걸친 다양한 해외 선진기술을 경험하고 습득하여 역량 강화와 함께 본인만의 진로개발 로드맵을 마련할 수 있다.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은 “이번 말산업 선진국 해외연수를 통해 학생들의 말산업 분야별 진로개발을 돕고자 한다. 앞으로도 양성기관 학생들의 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말산업 전문인력 양성 전담기관으로서의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