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6 15:31 (금)
한국관광공사, 동남아 5개국 여행사 사장단 초청 인센티브 팸투어 실시
한국관광공사, 동남아 5개국 여행사 사장단 초청 인센티브 팸투어 실시
  • 김경동 기자
  • 승인 2018.10.31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관광공사가 주춤한 중국 관광객 시장에서 눈을 돌려 동남아시아 관광객 유치에 나섰다.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 이하 공사)는 11월 1일부터 4일까지 방한 인센티브 주력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동남아 주요 5개국 여행사 사장단을 초청해 인센티브 팸투어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투어에는 부태빙(VU THE BINH) 베트남 여행업협회 회장을 포함해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5개국에서 16명의 여행사 사장 및 부사장급이 참가한다. 공사는 고부가 관광콘텐츠 홍보를 통한 인센티브 방한시장의 질적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이번 투어의 주요 테마를 웰니스, 럭셔리, 한류 위주로 선정해 진행한다. 참가자들은 스파 체험을 하고 설화수 플래그스토어, SM타운 및 DMZ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또한 1일 저녁에는 국내 주요 인센티브 여행사와의 상담회와 공사 사장이 주재하는 환영만찬에도 참석한다.

2017년에 한국을 찾은 동남아 5개국(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센티브 관광객은 13만 4천여 명으로 전년 10만 3천여 명 대비 29.1%가 급증했다. 또한 올해 1월부터 10월 초까지 5개국 인센티브 방한인원은 11만 3천여 명으로 전년 동기간 대비 13.5% 증가 추세에 있다.

관광공사 관계자는 “지난해는 중국 시장의 하락세로 인해 기업회의, 인센티브 시장의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를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 인도, 인도네시아, 태국, 베트남 등 동남아 시장을 대상으로 집중적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했다”며, “올해부터는 인센티브 관광 상품의 고급화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