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7 14:45 (월)
마지막 그랑프리 대회만을 남긴 경정!
마지막 그랑프리 대회만을 남긴 경정!
  • 리빙TV
  • 승인 2018.11.14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그랑프리 경정 경주 모습(사진=경륜경정사업본부 제공)
2017그랑프리 경정 경주 모습(사진=경륜경정사업본부 제공)

지난주 45회차 그랑프리 포인트 쟁탈전(GPP)을 끝으로 경정 최고의 무대라 할 수 있는 ‘2018 문화체육장관배 그랑프리 경정’의 출전 윤곽이 가려졌다. 그랑프리 출전 자격은 1년동안 GPP경기나 대상 경정을 통해 포인트를 획득해 상위 24명의 선수가 예선전 출전 자격을 얻게 된다. 

현재 포인트 400점으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이태희를 시작으로 335점의 이주영이 2위, 그랑프리 우승과는 이상하게 인연이 닿지 않고 있는 심상철이 305점으로 3위를 차지하고 있다. 여기에 올시즌 확실한 강자로 올라선 최광성이 230점으로 4위이고 나란히 200점을 얻은 김민천과 어선규가 동률 5위에 올라섰다. 특히 지난주 GPP결승전에 출전했던 선수들 모두 상위권 24명의 선수 안에 포함되게 되었는데 김종민의 경우 지난주까지만 해도 포인트를 전혀 얻지 못했지만 첫째날 2착으로 20점, 둘째날 결승전 1착으로 60점을 획득하며 합계 80점을 얻어 여현창, 민영건과 함께 공동 22위로 막차를 타는데 성공했다. 마지막까지 모든 것을 쏟아내며 얻어낸 기적같은 결과라 할 수 있겠다. 준우승을 차지한 손동민도 누계 포인트 140점으로 최영재와 더불어 공동 10위까지 순위를 올렸다. B2급 선수로는 유일하게 그랑프리 예선전에 참가하게 되는 자격을 얻은 것이다. 

가장 주목되는 것은 역시 랭킹 1, 2위의 이태희와 이주영이다. 대부분의 팬들이 알겠지만 두 선수는 부부 사이로 팬들의 사랑을 실력으로 보답하고 있는 셈이다. 그랑프리 예선전 특선경주의 코스 배정은 포인트 순위대로 배정하게 되는데 1위부터 4위까지가 4개의 예선전에서 1코스를 배정받게 되고 5∼8위의 선수는 2코스를 배정받게 되는 방식이다. 때문에 예선전 특선경주의 1코스 배정이 확실한 이태희, 이주영 부부가 특선경주 예선전을 잘 풀어간다면 사상 최초로 부부 선수가 함께 그랑프리 결승전에 출전하게 되는 모습을 볼 수도 있을 전망이다. 심상철의 경우 현 경정 최강자라는 명성을 갖고 있음에도 아직 그랑프리 우승 경험이 없기 때문에 각오가 남다른 상황이고 올시즌 스타 선수로 확실히 올라선 최광성도 자신의 대상 첫 우승을 그랑프리에서 차지하려고 심기일전하고 있다.

이처럼 이번 연말에 있을 ‘2018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그랑프리 경정’은 스토리도 많고 눈에 띄는 새로운 선수들도 많기 때문에 여러 가지로 흥미를 모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남은 것은 선수들의 몸관리와 컨디션 관리이다. 다음 시즌 A등급을 유지할 수 있는 넉넉한 성적을 보유한 강자들의 경우 그랑프리가 있을때까지는 아무래도 무리한 승부는 자제할 가능성이 있겠다. 뜻하지 않은 부상이나 출반 위반 등을 겪을 경우 어렵게 잡은 기회를 허무하게 놓쳐버릴 수도 있는 만큼 좀 더 신중한 운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팬들도 베팅시 이러한 점을 참고로 삼는 것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소파로 131 (남산빌딩) 1F
  • 대표전화 : 02-727-9700
  • 팩스 : 02-727-9886
  • 명칭 : 주식회사 리빙티브이
  • 제호 : 리빙TV
  • 등록번호 : 서울,아04957
  • 등록일 : 2018-02-02
  • 발행인 : 박노산
  • 편집인 : 보도담당사장 박상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동
  • 리빙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리빙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ass386@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