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7 14:45 (월)
경륜, 추운 날씨는 복병들에게 기회가 된다
경륜, 추운 날씨는 복병들에게 기회가 된다
  • 리빙TV
  • 승인 2018.12.03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륜 선수들이 출발에 앞서 컨디션 조절을 하고 있다.(사진=경륜경정사업본부 제공)
경륜 선수들이 출발에 앞서 컨디션 조절을 하고 있다.(사진=경륜경정사업본부 제공)

복병이라는 사전적 의미는 예상하지 못한 뜻밖의 경쟁상대를 말하는데 경륜에서 복병은 큰 인기를 모으지 못하는 선수들을 일컫는 말이다. 최근 이런 복병급 선수들이 활개를 치기 시작하면서 이변이 지속적으로 연출 되고 있다. 
왜 갑자기 이런 현상이 있는 것일까? 일반적으로 축의 몸상태가 정상이 아닐 경우 엉뚱한 복병급 선수들에게 덜미를 잡히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강자가 다수인 편성에서는 강자들의 맞대결로 인해 복병급 선수에게 기회가 주어질 때도 있다. 그리고 최근에는 등급심사 기간이 얼마 남지 않아 강급을 당하지 않기 위해 퇴출을 면하기 위해 승부욕과 집중력을 발휘하는 복병급 선수들에 의해 이변이 연출되고 있다. 이 외에 또 한 가지가 더 있는데 바로 날씨에 대한 영향이다. 
  
쌀쌀한 겨울이 다가올수록 선수들의 최대시속이 떨어지고 있다. 이는 쌀쌀한 날씨 탓에 선수들의 훈련량이 조금씩 줄어 들고 있기 때문이다. 선수들과 인터뷰를 해보면 대부분이 날씨가 쌀쌀해 지면서 오전훈련은 제대로 못하고 있으며 날씨가 풀린 오후부터 훈련을 시행하고 있다는 말을 주로 하고 있다. 그리고 동계훈련 기간이 다가오기 시작하면서 그랑프리 대상경륜과 거리가 먼 선수(선발급, 우수급)들은 일찌감치 동계훈련을 시작하는 선수들도 있다. 이런 부분들이 작용하기 시작하면서 서서히 선수들의 최대 시속이 떨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지난 회차를 봐도 선발, 우수, 특선 모두 200m 랩타임이 0.5∼0.8초 가량 떨어졌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특히 전반적인 선행시속이 급격이 떨어지면서 머리급 선수가 선행을 나설 경우 복병급 선수에게 덜미를 잡히는 기이한 현상도 일어나기 시작했다.
  
지난 11월 24일 토요일 부산 8경주를 보면 알 수 있다. 조봉희 선수가 축으로 인정받는 상황으로 복승 축 역할은 충분히 해줄 수 있을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그 전 경주부터 불안한 모습을 보이더니 결국 뒷심 부족을 보이면서 착외로 완전 빠지는 대이변을 만들고 말았다. 당시 조봉희는 한바퀴 타점에 맞춰 긴 거리 승부를 선택했다. 하지만 선행시속이 밋밋한 탓이였을까, 인기 순위 2위였던 김치권이 인정상정 없이 젖히기 반격에 나섰고 인기 순위 7위였던 박태호가 김치권 뒤에서 추입력을 발휘하면서 쌍승 499.8배의(1위 박태호, 2위 김치권) 초 고배당이 연출 됐다.

이 뿐만 아니라 11월 24일 창원 선발 8경주에서도 노성현이 강자로 나서는 상황이었지만 노성현의 선행 시속이 워낙 밋밋한 나머지 큰 인기를 모았음에도 불구하고 기대 이하의 성적을 보이고 말았다. 당시 복병으로 취급받았던 김영규에게 역전 추입을 허용당하면서 1위 김영규, 2위 노성현으로 쌍승 45.3배의 고배당을 만들어냈다. 언급을 하지 않았지만 이외에도 비슷한 사례가 여러 차례 일어났다.

지금 보다 날씨가 더욱 쌀쌀해진다면 위에 언급했던 부분들이 더욱 심화 될 공산이 크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많다. 자력승부만을 고집하는 강자라면 저배당을 노리되 이변도 함께 노려보는 것이 좋을 듯 싶다. 이외에도 체력적으로 한계를 들어내고 있는 노장급 선수들도 연말 막바지에는 체력이 바닥나 고전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을 염두에 두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마지막 한바퀴 장학순 예상팀장은 “기온이 내려가면 내려갈수록 선수들의 전반적인 평균 시속이 지속적으로 떨어질 공산이 크다. 그리고 노장급 선수들에게는 체력적으로 한계를 느낄 수 있는 시기이기도 한 만큼 선수들의 몸상태에 약간이나마 문제가 있다고 판단된다면 무조건적으로 믿기 보다는 빠질 경우를 염두하고 전략을 세우는 것이 좋을 듯 싶다”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소파로 131 (남산빌딩) 1F
  • 대표전화 : 02-727-9700
  • 팩스 : 02-727-9886
  • 명칭 : 주식회사 리빙티브이
  • 제호 : 리빙TV
  • 등록번호 : 서울,아04957
  • 등록일 : 2018-02-02
  • 발행인 : 박노산
  • 편집인 : 보도담당사장 박상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동
  • 리빙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리빙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ass386@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