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7 14:45 (월)
경정 선수들, 빠른 적응만이 생존을 위한 유일한 길!
경정 선수들, 빠른 적응만이 생존을 위한 유일한 길!
  • 리빙TV
  • 승인 2018.12.04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정 선수들의 경기 모습(사진=경륜경정사업본부 제공)
경정 선수들의 경기 모습(사진=경륜경정사업본부 제공)

얼마전 쿠리하라배 특별경정 시상을 위해 미사리 경정장을 방문한 쿠리하라 코이치로씨는 “선수는 기술을 발전시켜야 한다”라는 아주 원론적인 말을 남겼다. 모든 스포츠 선수들이라면 당연히 지켜야할 말이기 때문에 2018시즌을 마무리하고 새로운 시즌을 맞이하는 상황에서 한번쯤 선수들이 곰곰이 생각해봐야할 충고이다.

최근 몇 년간 경정은 생각보다 많은 변화를 보이고 있다. 온라인 스타트 방식 도입과 프로펠러 고정제에서 다시 프로펠러 개인 소유제로 변경되었고 1200m경주와 1800m경주를 혼용해서 치러지고 있다. 그리고 가장 눈에 띄는 변화로는 모터의 기력이다.
 
소음 방지 문제로 인해 감응형 장비를 도입하면서 전체적으로 하향화하는 추세이다. 올시즌 4월에 첫 투입된 모터와 보트도 초반에 선수들이 적응하기 어려워할 정도로 전반적인 파워가 떨어진 상황이다. 경정을 오랫동안 즐겨온 팬들이라면 소개항주 기록이나 완주기록이 예전과는 많은 차이를 보이고 있다는 점을 금방 알 수 있을 것이다. 예전에는 수온이 낮아진 겨울철에는 소개항주 기록이 6초대 중반의 기록을 보였고 최상급의 모터의 경우 6.4초대의 소개항주 기록도 심심치 않게 나왔다. 1800m 세바퀴 완주타임도 2014년까지는 1등 기록이 1분 40초대 후반 기록이 나왔다. 김종민 같은 정상급 선회력을 갖춘 선수들의 경우 완주기록이 1분 40초 중반 기록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1등 완주 기록이 보통 1분 53초나 54초의 기록이고 조금 빠른 경우 1분 52초 정도의 기록을 보이고 있다. 

쉽게 말해 경주의 전반적인 시속 자체가 예전에 비해 많이 느려졌다는 것인데 이 때문에 경주 스타일에도 많은 변화가 오고 있고 이러한 변화에 적응하지 못한 몇몇 고참급 선수들의 경우 눈에 띄는 성적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빠른 스타트 보다는 안정적인 선회와 운영으로 많은 역전 입상을 성공시켰던 한진이나 사재준, 정민수, 권명호, 나병창 같은 1,2기 노장 선수들이 대표적인 경우이다. 이 선수들의 경우 스타트로 경주를 초반부터 주도하기 보다는 선회력 셋팅에 초점을 맞춰놓고 앞서가는 선수들의 역전을 노리는 스타일이었는데 전반적으로 모터의 파워가 떨어지면서 예전 같은 역전 능력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 게다가 온라인 경주, 1,200m 경주 등이 도입되면서 더욱 입지가 줄어든 상황이다. 

경정 전문가들도 전반적으로 선회 파워가 떨어지는 상황에서 직선력의 중요성이 커질 수밖에 없다고 분석한다. 그렇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몸무게가 가벼운 선수들이 유리한 상황이고 초반에 승패를 결정짓는 스타트 능력도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다. 최근 몇 년간 여성 선수들이 눈에 띄게 좋은 활약을 펼치는 이유도 찌르기가 대세이고 직선력이 중요한 현 경정 스타일에 잘 맞기 때문이다.

따라서 그동안 선회나 운영쪽에 많은 비중을 두고 경주를 풀어왔던 선수들의 경우 다가오는 시즌에서는 기존의 방식보다는 초반에 승부를 결정짓는 스타트 능력을 좀더 키워야만 예전의 명성을 되찾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소파로 131 (남산빌딩) 1F
  • 대표전화 : 02-727-9700
  • 팩스 : 02-727-9886
  • 명칭 : 주식회사 리빙티브이
  • 제호 : 리빙TV
  • 등록번호 : 서울,아04957
  • 등록일 : 2018-02-02
  • 발행인 : 박노산
  • 편집인 : 보도담당사장 박상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동
  • 리빙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리빙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ass386@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