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6 15:31 (금)
올해 첫 대상경주, 세계일보배를 잡아라!
올해 첫 대상경주, 세계일보배를 잡아라!
  • 리빙TV
  • 승인 2018.01.26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5월14일 코리안더비 파이널보스와 최범현기수 경주 모습(사진=한국마사회 제공)
2017년5월14일 코리안더비 파이널보스와 최범현기수 경주 모습(사진=한국마사회 제공)

[리빙TV 김경동 기자] 2018년 첫 대상경주 ‘세계일보배’가 오는 28일(일) 렛츠런파크 서울 제9경주로 개최된다. 대상경주는 ‘대규모 축제형 경마대회’로 높은 수준의 경주마들로 경주를 편성하기 때문에 마주, 조교사, 기수들은 대상경주 우승을 가장 큰 목표로 한다. 금년 총 45개의 대상경주가 개최되는데 세계일보배는 그중 올해 처음으로 열리는 대상경주라는데 의미가 있다. 

이번 경주는 4세 이상 국산마가 출전자격이며, 1200m 단거리 경주다. 지난해 세계일보배 우승마인 ‘올웨이즈위너’가 출사표를 다시 던진 가운데, 서울 대표 국산마 ‘파이널보스’도 출전해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결과에 따라 올해 단거리 경주 판도를 가늠해볼 수 있는 기회다. 

가장 주목받는 우승마 후보는 디펜딩 챔피언으로 작년 ‘세계일보배’에서 출발부터 결승선까지 선두를 놓치지 않았던 올웨이즈위너(거, 6세, 한국, R99, 심승태 조교사, 승률 24.1%, 복승률 41.4%)이다. 

이에 맞서는 파이널보스(수, 4세, 한국, R95, 지용철 조교사, 승률 53.3%, 복승률 60.0%)도 주목받는 우승 후보다. ’과천시장배‘, ’브리더스컵(GⅡ)‘에 이어 ’코리안더비(GⅠ)‘까지 우승하며 최강 신예마로 떠올랐으나 그 뒤 대상경주에서 연이어 고배를 마시고 있다. 경주마로서 적령기라고 할 수 있는 4세를 맞아 제 기량을 모두 보여줄 수 있을지 기대된다. 작년 우승마인 올웨이즈위너의 기록 1분 13초 4보다 1200m 최고 기록이 1분 12초 1로 우수하다. 

천지스톰(수, 5세, 한국, R105, 김동균 조교사, 승률 46.7%, 복승률 66.7%)은 데뷔 후 치른 15번의 경주에서 12번을 3위안에 들었다. 작년 11월 약 6개월 동안의 휴양을 마치고 출전한 복귀전에서 바로 우승을 차지하며 녹슬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었다. 1200m 기록이 1분 10초 6으로 출전마 중 가장 빠르다. 

시티스타(거, 5세, 한국, R103, 박대흥 조교사, 승률 47.1%, 복승률 64.7%)는 ‘파워블레이드’, ‘트리플나인’ 등 부경의 최강 경주마들과 맞붙은 지난해 ‘국제신문배’, ‘Owners' Cup(GⅢ)’에서 순위상금을 거머쥐며 상대를 가리지 않고 꾸준한 성적을 내고 있다. 단거리 적성마로 1200m 경주에 2번 출전해 모두 승리했다. 

가속불패(거, 6세, 한국, R100, 박대흥 조교사, 승률 44.4%, 복승률 61.1%)는 직전 경주 12월 ‘트레이너스컵(Trainers' Cup)'에서 3개월만의 출전임에도 불구하고 우승 유력마로 뽑힌 ’파이널보스‘를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선행이 특기로 경주 후반 지구력 발휘가 승패의 중요한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