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8 16:24 (목)
SG골프, KH에너지 물리치고 통합 챔피언 등극
SG골프, KH에너지 물리치고 통합 챔피언 등극
  • 김경동 기자
  • 승인 2019.02.13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방건설배 2018 시니어 vs 여자 바둑리그 챔피언스컵에서 우승을 차지한 충남 SG골프 선수단(사진=한국기원 제공)
대방건설배 2018 시니어 vs 여자 바둑리그 챔피언스컵에서 우승을 차지한 충남 SG골프 선수단(사진=한국기원 제공)

2018 여자 바둑리그 챔피언 SG골프(감독 이용찬)가 시니어 바둑리그 우승팀 KH에너지(감독 김성래)에 6-0 완봉승을 거두며 통합 챔피언에 올랐다. 13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대방건설배 2018 시니어 vs 여자 바둑리그 챔피언스컵 3번기 2차전에서 충남 SG골프가 부산 KH에너지에 3-0으로 승리하며 챔피언스컵 정상에 올랐다. 

전날 같은 장소에서 열린 1차전에서도 SG골프는 3-0 완승을 거뒀으며, 2차전에서도 기세를 이어갔다. 이날 첫 대국에서 SG골프는 김신영 2단이 장수영 9단에게 152수 만에 백불계승을 거두며 선취점을 올렸다. 이후 주장간의 맞대결에서 최정 9단이 조치훈 9단에게 261수 만에 백1집반승을 거두며 우승을 결정했다. 마지막으로 루이나이웨이 9단이 강훈 9단에게 245수 만에 흑불계승하며 팀 완봉승을 확정했다.

2016년 4위, 2017년 6위를 차지했던 SG골프는 지난해 최정 9단, 루이나이웨이 9단 ‘투톱’이 팀을 이끌고 송혜령 2단, 김신영 2단이 뒤를 책임지며 창단 3년 만에 처음 여자리그 챔피언에 등극하며 했다. SG골프는 2018 엠디엠 한국여자바둑리그에서 여수거북선을 2-0으로 꺾고 정상에 올랐고, KH에너지는 2018 한국기원 총재배 시니어바둑리그에서 상주 곶감을 2-0으로 완파하며 우승했다.

3 대 3 단체전 3번 승부로 펼쳐진 대방건설배 2018 시니어 vs 여자 바둑리그 챔피언스컵의 제한시간은 각자 20분에 40초 5회의 초읽기가 주어졌으며 우승상금은 1000만원, 준우승상금은 500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