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4 17:48 (화)
경륜, 각급별 승·강급자의 활약에 시전 집중
경륜, 각급별 승·강급자의 활약에 시전 집중
  • 김태현 기자
  • 승인 2019.02.18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륜 경기 모습(사진=경륜경정사업본부 제공)
경륜 경기 모습(사진=경륜경정사업본부 제공)

2019년도 시작과 동시에 승급과 강급을 맞이한 선수들이 자신의 자리를 찾기 위해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구슬땀 흘리고 있다. 꾸준한 훈련의 효과로 잘 타는 선수가 있는 반면 인지도에 비해 초라한 성적을 내고 있는 선수들도 있다. 따라서 각 급별 승급자와 강급자들의 면모를 살펴보며 시즌 초반의 흐름을 파악해보고자 한다.

◈ 특선급 : 삼복승 요정으로 활약 중인 박민오, 우성식, 문영윤
특선급에 승급한 선수들은 대체로 그 자리에 머물기보단 기량 차이를 확연하게 보이며 조기강급 하거나 끌려다니다 다음 등급 사정때 강급을 반복하곤 한다. 하지만 이번 상반기에 특선급으로 진출한 박민오, 우성식, 문영윤의 반란은 눈여겨볼만하겠다. 특히 박민오는 작년 그랑프리에서 눈부신 활약상을 선보였다. 그 여세를 몰아 낮은 인지도에도 불구하고 마크와 추입력을 바탕으로 간간이 삼복승 배당을 내고 있다. 우성식과 문영윤 역시 끌어내기를 통해 그간 끌려다니던 모습에서 벗어나 경쟁력 있는 활약을 선보이고 있다.

◈ 우수급 : 강급자들의 희비가 교차
우수급은 24기 신인 공태민과 박진영, 오기호가 나름 활약상을 보이고 있지만 결승전에선 번번이 강급자들의 벽을 넘지 못하고 있다. 이강토, 엄정일, 고병수 등 지금 당장 특선급에 올라가더라도 활약상을 보일 수 있는 기량 소유자가 즐비해 있기 때문에 아직까지 신인들이 이들을 능가하기엔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것이 중론이다.
강급자 중 아쉬움 남기고 있는 선수들도 있다. 최순영, 홍석한이 대표적인데, 최순영은 우승후보로 출전해 앞선을 제압하지 못하거나 후미 선수에게 역전 허용하며 우승을 자주 놓치고 있다. 또한 신인시절 이후 첫 우수급에 내려온 ‘500승의 사나이’ 홍석한 역시 강한 인상 남기지 못하고, 착외하는 등 불안요소를 노출하고 있다. 이런 기세라면 특선급 재진출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 선발급 : 강급자 vs 신인들의 치열한 다툼
보통 상반기에는 강한 체력을 바탕으로 하는 신인들과 강급자들 간의 치열한 대결이 펼쳐졌다. 하지만 올해 초반엔 이런 분위기가 형성되지 못했다. 신인들의 기량이 기대치에 못 미치는 점도 있었지만 강급에 대비해 전지훈련 및 훈련량 늘린 강급자들이 확연하게 눈에 띄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한 회차를 마친 신인들이 마치 각성이라도 한 듯 강급자들과 기존 선배들에게 반기를 들고 있다. 그 시작은 선발급이었는데, 광명 기준 올해 선발급 여섯 번의 결승전 중 다섯 번을 신인들이 우승 차지했다. 경주 내용도 재미있는데, 지역 선배들과 함께 풀어가기보단 자신의 기량을 확인하기 위해 독자적인 승부를 펼치는 선수들도 있었고, 동기생들과 힘 합쳐 선배들을 따돌리는 선수도 있었다.

명품경륜 승부사 이근우 수석기자는 “특선급에 진출한 승급자들은 일요경주에선 눈여겨볼만하겠다. 몸 상태 좋아 보이는 선수들은 삼복승 정도 노려볼수 있기에 배당 공략 나설 것을 권해 드린다.”라고 언급했으며 “우수와 선발은 강급자와 신인들 간의 치열한 대결이 계속해서 벌어질 것으로 분석된다. 무조건 “신인이다, 강급자다.”라는 생각을 버리고 금, 토요일 예선전에서 보인 시속이나 몸 상태를 체크해 결승전을 대비하는 것이 현명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