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19 17:17 (화)
정종진, 제25회 스포츠서울배 대상경륜 우승
정종진, 제25회 스포츠서울배 대상경륜 우승
  • 김태현 기자
  • 승인 2019.03.07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5회 스포츠서울배 대상경륜에서 1등을 차지한 정종진이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사진=경륜경정사업본부 제공)
제25회 스포츠서울배 대상경륜에서 1등을 차지한 정종진이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사진=경륜경정사업본부 제공)

역시 경륜 최강자 정종진이었다. 지난 3일 광명 스피돔에서 열린 ‘제25회 스포츠서울배 대상경륜’에서 정종진이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스포츠서울배 대상경륜은 2019년도 첫 대상경주로 올 시즌 경륜 판도를 가늠할 훈련지별 강자의 대결로 예선전부터 경륜팬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1일 예선전, 2일 준결승전을 거쳐 3일 특선급 결승 경주에는 정종진(20기, 33세, SS반, 계양) 성낙송(21기, 29세, SS반, 창원A) 황인혁(21기, 31세, S1반, 세종) 황승호(19기, 33세, S1반, 계양) 박병하(13기, 38세, SS반, 고양) 정하늘(21기, 29세, S1반, 동서울) 정재원(19기, 32세, S1반, 계양)이 진출했다. 수도권 5명, 경상권 1명, 충청권에서 1명이 특선급 결승전에 진출하며 최근 수도권의 기세를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 

결승전은 지난 연말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그랑프리 대상 경륜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3연패의 위엄을 달성한 경륜 최강자 정종진이 같은 팀 황승호와 정재원과 함께 출전하며 가장 유력한 우승후보로 거론되었으며 최근 9연승 질주를 하고 있는 성낙송이 강력한 경쟁자로 예상되었다. 

하지만, 경주는 정하늘이 선두원 퇴피와 동시에 앞선을 선점하고 정종진을 끌어내며 예상과 다른 전개로 흘러갔다. 예선전과 준결승전에서 추입으로 1위를 차지한 정종진은 이날 일찌감치 선행 승부를 펼치며 후미를 마크하던 같은 계양 팀원인 황승호 선수와 동반 입상하였다. 기대를 모았던 박병하 황인혁 성낙송은 정종진의 선공에 힘도 써보지 못하고 패하고 말았다. 

2위는 정종진과 같은 계앙팀 소속인 황승호가 3위는 정하늘이 차지해 수도권팀의 강세를 다시금 확인했다. 정종진은 우승상금으로 1400만원을, 2위와 3위를 차지한 황승호와 정하늘은 각각 1100만원과 1000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정종진은 우승 인터뷰에서 “오늘 수도권팀 선수와 자력승부가 가능한 선수들이 많이 올라왔다. 이럴때일수록 자신있게 자력승부를 펼쳐 멋진 경주를 보이고 싶었는데 뜻대로 경기가 풀려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우수급 결승은 23기 홍의철(30세, A1반), 선발급 결승은 24기 신예 이형민(30세, B1반)이 우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