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19 09:48 (일)
경정, 전반기 관심 선수 문주엽, 박준현, 김태용 트로이카 주목
경정, 전반기 관심 선수 문주엽, 박준현, 김태용 트로이카 주목
  • 김태현 기자
  • 승인 2019.03.11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로부터 문준엽(6기), 박준현(12기), 김태용(13기)(사진=경륜경정사업본부 제공)
좌로부터 문준엽(6기), 박준현(12기), 김태용(13기)(사진=경륜경정사업본부 제공)

미사리 경정장에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다. 6기 문주엽(38세, A2등급), 12기 박준현(35세, B1등급), 13기 김태용(33세, B1등급)이 빠른 수면 적응력을 뽐내며 두각을 나타내고 있기 때문이다. 

급물살의 선두 주자는 문주엽이다. 올해 전반기 총 9번 출전해 우승 5회, 준우승 2회, 3착 2회를 거두며 승률 56%, 연대율 78%, 삼연대율 100%의 완벽에 가까운 경주 운영을 선보이고 있다. 그동안 경정 선수 생활 중 최고점을 찍고 있다고 과언이 아닐 정도인데 총 5회의 우승 가운데 1,5회차 두 번 모두 휘감아찌르기로 꿰찬 2승을 주목해야겠다. 아웃코스에서는 스타트 승부를 통해 한 템포 빠르게 경쟁 상대들을 압박하거나 정확하게 허점을 공략하는 두 가지 방법뿐인데 문주엽은 후자 쪽을 선호한다. 

기본적으로 스타트를 과감하게 끌고 나와 경주를 풀어나가는 스타일이 아니며 빈틈을 파고들더라도 자신감이 없어 머뭇대고 시속을 최대치로 끌어올리지 못했던 예전과는 달리 올해는 탄력을 제대로 살리고 있다. 공간을 파고드는 타이밍 또한 눈에 띄게 향상되는 등 전반적인 페이스가 최고점을 찍고 있어 남은 시즌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박준현의 최근 상승세 또한 상당히 매섭다. 지난 2월 10일까지 출발위반 소멸일이 남아있어 자칫 무리하게 스타트 승부에 나섰다면 주선보류라는 패널티를 당할 수 있었던 상황이었다. 심리적으로 큰 부담이 발목을 잡고 있었던 탓인지 작년 후반기는 우승 3회, 준우승 4회, 3착 9회로 가뭄에 콩 나듯 성적을 냈다. 하지만 올해는 180도 달라진 경기력을 자랑하고 있다. 총 7회 출전해 우승 2회, 2착 3회를 기록하며 5연속 입상 행진 중이다. 

스타트에 대한 센스가 있어 데뷔 후 평균적으로 0.2초대를 유지해 왔던 박준현은 최근 2년 동안 힘든 시기를 겪었으나 이제 출발위반 유예기간이 소멸돼 위기 상황이 해제됐다. 이러한 경험들이 앞으로 선수 생활을 하는데 있어 큰 밑거름이 될 것으로 예상되며 굴레를 벗었기 때문에 좀 더 공격적으로 출사표를 던질 것으로 분석된다. 

데뷔 5년 차에 접어든 김태용도 급부상 중이다. 처음으로 미사리 수면에 올라선 2014년 후반기에는 단 한 차례도 입상을 못했고 2015년과 2016년 역시 4승과 5승에 그쳤다. 2017년에는 10승과 2착 9회, 3착 11회를 거두며 크게 도약하는 듯 했으나 작년에는 플라잉의 덫에 걸리면서 우승 4회, 2착 7회, 3착 3회에 그쳤다. 그러나 내용 면에서는 더 발전할 수 있는 희망을 볼 수 있었다. 아직까지 경기력 면에서 자신만의 색깔이 없고 경주 운영 또한 많은 부분에서 보완할 점이 많지만 올해 보여준 것처럼 호성능 모터를 배정받는다면 입상 후보로써 제 몫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