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8 16:24 (목)
경륜, 벨로드롬의 숨은 진주들 누가 있나?
경륜, 벨로드롬의 숨은 진주들 누가 있나?
  • 김태현 기자
  • 승인 2019.04.01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륜은 “줄 서기가 반”이라는 말이 있다. 
축 선수의 의중이나 강자 간의 타협에 의해 만들어진 줄 서기가 경주 결과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다는 뜻이다. 이렇듯 선행에 가장 유리한 자리와 마크하기 가장 수월한 자리를 차지하는 것이 승리의 일차적 관건이다. 결국 줄 서기 과정에서 소외된다면 양호한 선행 실력이나 마크력을 가지고 있어도 착순에서 멀어질 수 있다. 이렇게 실력에 비해 인지도가 저평가 되어 있는 선수들이 본인 기량을 발휘할 수 있는 편성에서 유리한 초주 위치를 잡는다면 언제든 의외의 결과를 낳을 수 있어 주목할 만하다.

◆ 불사조 장인석
딸 부잣집 아빠 장인석은 세 번째 쇄골 골절 부상 이후 마크 전법은 아예 포기하고 불대포 선행 선수로 거듭난다. 굴하지 않는 의지로 부상을 이겨내고 선행 훈련에 매진한 그는 2015년부터 작년까지 우수급과 특선급을 오가며 선행형 강자로 활약해 왔다. 
하지만 전법 상의 한계와 마크 선수들의 견제에 의해 고전하는 경주가 늘어났고 힘 좋은 신인 선수들의 득세로 인해 입지가 좁아지며 올해 초 종합득점이 크게 떨어지고 말았다. 

고전을 거듭하던 장인석은 2월 23일 광명 토요경주에서 축 선수 앞에 자리를 잡고 선행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는데, 당시 인기순위 4위로 출전한 장인석은 축으로 나선 김성현의 전면에서 한 바퀴 선행으로 승부수를 던졌고, 11초 37이라는 특선급 수준의 200m 기록을 찍으며 당당히 자력 입상에 성공했다. 쌍승 배당 7.9배로 장인석이 보여준 시속만 놓고 본다면 꽤 높은 배당이었다. 승세를 타기 시작한 장인석은 이후 3월 8일 부산경주에서도 축으로 나선 김우현을 본인 후미에 두고 최창훈을 활용하는 짧은 승부로 입상에 성공했다.

◆ 내 뒤를 막아줄 누군가가 있다면
이규백도 올해 초부터 고전을 거듭하며 인지도와 득점이 크게 낮아진 선수 중 한 명이다. 다양한 전법을 소화할 수 있는 선수지만 아무래도 한 바퀴 선행 타이밍을 잡고 축 선수와 어느 정도의 호흡을 맞췄을 때 가장 좋은 성적이 나는 스타일. 하지만 타협과 인정을 기대했던 강자들의 젖히기 반격과 터프한 마크 선수들의 견제에 밀려나며 종합득점이 계속 떨어졌고 반등의 기회를 잡은 3월 17일 광명경주에서는 인기순위 최하위로 경주에 나서게 되었다.

당시 김성근, 정해권, 이기한이 3강을 형성했고 도전선수들이 가세하는 상황이었는데, 초반 대열 앞선을 차지한 이규백이 선행을 나섰고 경상권 연대인 김성근이 최대한 지켜주는 경주 운영을 펼치면서 동반입상에 성공했다. 이규백은 선행으로 11초66의 양호한 200m 기록을 냈고 기회만 온다면 언제든 한방이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하였다. 쌍승 배당은 45.0 배의 큰 배당이 나왔다. 저평가 우량주의 기막힌 한방이었다.

◆ 한번 물면 놓지 않는다
직전 회차 3월 24일 광명 경주에서는 실로 오랜만에 축 선수가 비교적 낮은 인지도의 지역연대를 적극적으로 챙기는 라인 경주가 나왔다. 차봉수가 축으로 나서는 경주였는데, 경남권 연대 김상근을 초주 마크로 붙이고 본인이 직접 경주를 주도하는 깔끔한 전개로 동반입상에 성공했다. 매 경주 인지도에서 밀려 불리한 자리에서 경주를 시작해야 했던 김상근은 강자 초주 마크의 기회가 오자 위협적인 라인 전환을 통해 타 선수들이 마크 자리를 빼앗을 의욕을 강하게 꺾어 버리는 성난 불독 같은 경주 운영으로 펼쳤다. 평소 타 선수들의 자리를 빼앗는 무리한 몸싸움은 피하는 성격의 김상근이지만 지켜야 하는 자리가 나왔을 때는 매우 공격적인 페달링을 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경륜뱅크의 배재국 예상팀장은 “힘 좋은 신인들의 대거 등장으로 인해 강자들의 인정을 받던 기존 선행형 선수들의 설자리가 줄어들고 있다. 또한 한 회차 경주만 망쳐도 인지도와 함께 종합득점이 크게 떨어지는 상황에 놓인 선수들은 자칫 잘못하면 오랜 슬럼프의 길로 빠지기도 한다. 이렇게 몇 차례 고전하는 경주를 거치며 종합득점이 낮아졌지만 객관적인 기량만 놓고 봤을 때 자력승부로 충분히 입상이 가능한 선수들은 언제든 선행 젖히기 한방을 선보일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 특히 편성에 속한 선수들의 전법상 독자 선행으로 나설 수 있는 경주가 있거나, 강자 빠진 일요경주의 경우 후착이나 이변 우승까지도 가능한 점을 염두에 두어야 하겠다. 이 같은 변화는 비단 선행형 선수들만의 것이 아니라 강자 마크 자리를 빼앗긴 추입형 선수들도 마찬가지다. 타 선수 낙차에 대한 징계 수준의 강화도 빼앗긴 자리를 수복하려는 마크 선수들의 의욕을 얼어붙게 만든다. 선수 보호 차원에서는 꼭 필요한 조치지만 마크작전을 주전법으로 삼던 선수들은 과거 같은 과감성을 발휘하기는 부담일 수 있다. 하지만 강축과의 친분 등으로 인해 초주 마크를 잡는다면 타 선수들을 위협하는 과감한 마크 전술로 입상에 성공할 수 있는 점도 투자에 고려를 해야 하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