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5 17:01 (화)
말박물관 초대작가전, ‘잠재적 유토피아’ 김경화 작가
말박물관 초대작가전, ‘잠재적 유토피아’ 김경화 작가
  • 김현경 PD
  • 승인 2019.04.07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박물관 초대작가전 김경화-Latent Utopia no14(사진=한국마사회 제공)
말박물관 초대작가전 김경화-Latent Utopia no14(사진=한국마사회 제공)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말박물관이 기업의 메세나 활동 강화와 현대 말 문화 보급을 위해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2019년 초대작가전이 5일(금) 두 번째 막이 오른다. 이번 주인공은 몽환적인 분위기의 유토피아를 그리는 작가 김경화다. 

작가는 치열한 현실 속에 살고 있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자신의 삶, 그 이상의 유토피아를 꿈꾸는 것에 주목했다. 그 유토피아는 모두 다른 빛깔과 형상을 띠고 있겠지만 작가의 무의식 속에 잠재되어 있는 유년시절의 기억에서 그것을 찾아 형상화하고 있다. 작가의 작업에 등장하는 집과 문은 그 추억으로 들어가는 입구가 된다. 그리고 그 안의 흔들 목마, 놀이공원의 회전목마, 말 인형은 수천 년 전부터 인간이 하늘과 땅을 오가는 존재라 믿었던 그 천마 혹은 신마의 존재를 떠오르게 한다. 즉 작가의 영혼을 오롯이 유토피아의 공간으로 실어다 주는 매개가 된다. 

김경화 작품의 화면은 푸른색을 주조로 하고 있다. 푸른색은 희망과 우울함이라는 대조적 의미를 지니는데 이는 외로움을 두려워하지만 한편으론 자유를 갈망하는 현대인의 이중성을 빗대어 표현하기도 한다. 작가는 이것을 ‘헤테로토피아’라고 부른다. ‘헤테로토피아’는 유토피아의 파생어로 문자 그대로는 ‘다른 장소’라는 뜻이지만 ‘현실에 존재하는 다른 장소의 유토피아’를 의미한다. 그러므로 절대 닿을 수 없고, 상상으로만 존재하는 낙원과는 다른 세계다. 작가의 유토피아는 기억에 뿌리를 두고 존재하며, 그것은 현실 세계와 단단히 연결되어 신비로운 에너지를 전달하는 원천으로 작용한다. 

4월 5일(금)에 개막하는 김경화의 전시는 5월 26일(일)까지 계속되며 SNS를 통해 리뷰를 남기면 3~5㎝ 크기의 귀여운 말 미니어쳐(12종 중 랜덤 1개)를 증정하는 이벤트가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