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1:40 (금)
최정-오유진-김채영, 천태산배 세계여자바둑 사냥 출격
최정-오유진-김채영, 천태산배 세계여자바둑 사냥 출격
  • 김경동 기자
  • 승인 2019.05.08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회 천태산배에서 우승후 기뻐하는 한국팀 선수단(사진=한국기원 제공)
제7회 천태산배에서 우승후 기뻐하는 한국팀 선수단(사진=한국기원 제공)

한국여자바둑 ‘삼총사’ 여자 랭킹 1~3위 최정 9단, 오유진 6단, 김채영 5단이 천태산배 사냥에 나섰다. 제8회 천태산배 세계여자바둑단체전이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중국 저장성 타이저우시 천태산온천호텔에서 한국, 중국, 일본, 대만 최강 여류기사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전기 대회 우승을 포함해 총 4회 우승을 기록한 한국은 랭킹시드를 받은 최정 9단을 비롯해 국가대표 상비군시드를 받은 오유진 6단, 국내 선발전을 통과한 김채영 5단이 한 팀을 이뤄 출전한다. 이들은 지난대회 우승멤버들로 한국 여자 랭킹 1∼3위의 최강 전력 멤버들이다.

주최국으로 역대 3회 우승을 차지한 중국은 위즈잉 6단과 왕천싱 5단, 루민취엔 4단이 대회 네 번째 우승 도전에 나선다. 일본은 셰이민 6단, 후지사와 리나 4단, 우에노 아사미 2단이 팀을 이뤘고, 대만은 헤이자자 7단, 양쯔쉔 2단, 위리쥔 2단이 출전한다.

여자단체전인 천태산배는 한국, 중국, 일본, 대만 4개국이 출전하는 각국이 모두 한차례씩 대국을 벌이는 3회전 풀리그로 순위를 결정한다. 순위는 팀 승수가 많은 팀이 상위 순위가 되며, 동률일 경우 개인 승수의 합, 1장 개인 승수, 2장 개인 승수, 3장 개인 승수 등의 순으로 순위를 결정한다. 우승팀에게는 상금 30만 위안(한화 약 5170만원), 준우승팀에게는 15만 위안(약 2580만원), 3위 10만 위안(약 1720만원), 4위 5만 위안(약 86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