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0 10:35 (토)
60년 전통 구포가축시장 폐쇄
60년 전통 구포가축시장 폐쇄
  • 리빙TV
  • 승인 2019.07.01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은 동물보호소로...시민쉼터와 광장으로 재단장

세계적 관심 속에서 구포가축시장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완전폐업은 전국 최초이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지난 1일 오후 2시, 구포가축시장 폐업을 위한 협약식이 진행했다. 해당 업소들은 협약식 이후부터는 살아있는 동물을 도축하거나 전시하지 않으며 10일 이내에 영업정리 등을 마무리 하고 7월 11일 최종 폐업한다.

구포동 도시농업지원센터에서 열린 폐업협약식에는 오거돈 부산시장, 정명희 북구청장, 전재수 국회의원과 가축시장 상인 및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이 참석했고, 협약식 이후 구포가축시장 현장에서는 구조된 동물들을 동물보호소로 보내는 환송식이 진행했다.

구포시장(사진=부산시)
구포시장(사진=부산시)

 

구포가축시장은 부산최대규모 가축시장으로 6.25전쟁이후 형성되기 시작해 한때 60여 곳의 업소가 성업해왔다. 그러나 1-2인 가구의 증가와 저출생 고령화 등 사회적 변화와 함께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이 변화함에 따라 쇠락하기 시작해 현재 19개 업소만이 영업을 이어오고 있다.

해마다 7월이 되면 시민과 동물보호단체에서 주말마다 시위를 벌여 상인들과 마찰이 생겨왔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숱한 논의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민선7기 출범 후 생명중심, 민관협치의 원칙 속에 이 문제를 반드시 해결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갖고 작년 10월 구포가축시장 정비방안 마련 후 가축시장 상인들과의 지속적인 대화와 상생방안을 모색해왔다고 부산시 측은 설명했다.

가축시장 일부는 기존 주차장을 증축하는데 활용하여 구포시장의 만성적인 주차난을 해소하고 나머지 공간은 주민쉼터, 소규모 광장 등으로 조성해 휴게공간 부족 등 주민 불편을 해소할 계획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구포가축시장 문제해결에 대해 “오로지 생명중심, 민관협치의 원칙 속에 시민 여러분과 함께 노력한 쾌거”라며 “동물복지의 세계적 상징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동물자유연대,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 동물권행동 카라,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 등 동물단체들은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구포가축시장의 전면 폐업 합의를 환영하며 이번 합의가 전국 개시장 폐쇄의 신호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