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마다 새우 대게 수입이 증가한 이유는?
해마다 새우 대게 수입이 증가한 이유는?
  • 박상건 기자
  • 승인 2018.02.22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작년 수산물수입통계 발표, 새우 연어 참다랑어 대게 순↑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우리나라의 수산물(소금제외) 수입액이 전년(47.9억 달러) 대비 약 10.5% 증가한 51억 4천만 달러, 수입량은 전년(144만 톤) 대비 약 2.4% 증가한 148만 톤으로 집계되었다고 발표했다.

 

국내 친환경 새우양식장(사진=해수부 제공)
국내 친환경 새우양식장(사진=해수부 제공)

 

수산물 수입액은 수산물 소비 증가 등의 영향으로 2008년 이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새우, 연어 등 단가가 높은 품목을 중심으로 수입이 늘어나면서 수입비율도 증가 추세에 있다.

품목별 수산물 수입 동향을 살펴보면, 수입액 기준 상위 10대 품목 모두 전년 대비 수입액이 증가했다. 특히, 국내 소비수요가 고급어종으로 변화함에 따라 새우, 연어, 참다랑어, 대게 등의 품목이 전반적인 수산물 수입 증가세를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새우는 초밥칵테일용(9천 3백만 달러, 32.6%↑), 튀김용(6천 7백만 달러, 23.9%↑) 등 가공품 수입이 증가하면서 전체 새우 수입액이 전년 대비 17.3% 증가했다. 외식용으로 많이 소비되는 새우살도 베트남, 중국, 태국 등에서 수입이 꾸준히 증가하면서 전년 대비 30.7% 증가한 1억 9천만 달러를 기록했다.

연어는 대서양 신선냉장 연어(1억 6천 3백만 달러, 18.1%↑), 대서양 냉동연어(4천 9백만 달러, 12.9%↑) 등 주요 품목 수입이 증가하면서 전년 대비 15.2% 증가한 2억 9천 5백만 달러를 수입했다.

한편, 오징어는 국내 어획량 감소 등으로 인해 수입량(10만 1천톤)이 전년 대비 33.5% 늘어나면서 수입액도 34.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 수입 동향을 살펴보면, 중국, 러시아, 베트남, 노르웨이, 미국 등 10대 수입국 모두 전년 대비 수입액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산물 수입 1위국인 중국으로부터의 수입액은 전년 대비 1.3% 가량 소폭 증가했다. 세부 내역을 살펴보면 오징어(1억 2백만 달러, 116.7%↑) 수입액은 늘어난 반면, 낙지(1억 9천 6백만 달러, 4.5%↓), 아귀(4천 8백만 달러, 18.1%↓), 꽃게(4천 7백만 달러, 14.6%↓) 등 기타 주요 품목의 수입액은 감소했다.

러시아의 경우 왕게 등(1억 3천 4백만 달러, 46.4%↑), 대게(1억 2천 7백만 달러, 45.8%↑) 등 갑각류의 수입이 증가하였으며, 전체 수입액 기준 전년 대비 23.4% 증가하면서 주요 수입국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 밖에도 새우 주수입국인 베트남(7억 4천 6백만 달러, 20.2%↑), 태국(1억 6천 9백만 달러, 13.2%↑), 연어 주수입국인 노르웨이(3억 3천 9백만 달러, 12.9%↑), 오징어 주수입국인 칠레(1억 5천 8백만 달러, 16.8%↑), 페루(1억 1천 1백만 달러, 17.0%↑) 등으로부터 수입액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지현 해양수산부 통상무역협력과장은 “전 세계적으로 건강식품인 수산물에 대한 선호 추세가 이어지면서 수산물 교역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앞으로도 수산물 수입동향을 지속 모니터링하고, 분석 결과는 자유무역협정(FTA) 협상과 수산물 수급 조절 등 대내외 정책 수립 시 적극 활용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