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0 10:35 (토)
성난 민심, 일본제품 불매운동 확산
성난 민심, 일본제품 불매운동 확산
  • 박상건 기자
  • 승인 2019.07.04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제품 리스트 공개, 강제징용 두둔 한국인 못매

일본 정부가 한국 수출 규제를 시작한 첫날에 네티즌들의 ‘일본 불매 운동’ 동참을 촉구하는 여론이 뜨겁게 확산되고 있다.

누리꾼들은 구체적으로 ‘일본 제품 불매 목록’을 적은 사발통문을 릴레이로 전파하고 나섰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 카톡 사진
일본 제품 불매운동 카톡 사진

 

일본 제품들은 우리에게 익숙한 브랜드들이다. 불매운동 리스트를 구체적으로 보면, 토요타·렉서스·혼다 등 자동차 브랜드, 소니·파나소닉·캐논 등 전자제품 브랜드, 데상트·유니클로·ABC마트 등 의류 브랜드, 아사히·기린·삿포로 등 맥주 브랜드 등이다.

이와 함께 일본여행을 가지 말라고 권유하는 내용과 댓글에는 계획한 일본 여행을 취소했다는 ‘인증샷’으로 호응하는 네티즌들도 볼 수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일본 경제 제재에 대한 정부의 보복 조치를 요청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4일 오전 10시 1분 기준 13,476 명이 참여했다. 작성자는 “오히려 지금이 위기이자 기회”라면서 “최근 18년 연속 대일적자 규모는 원화로 563조원으로 대한민국 1년 예산을 훨씬 상회하는 금액”인 점을 상기했다.

청와대 청원게시판
청와대 청원게시판

 

우선, 우리 국민들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 및 일본관광 불매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정부에서는 상대방 관세 보복 또는 관광금지 또는 수출규제 등 방법을 찾아달라고 호소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 외에도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촉구하는 청원 글이 여럿 올라와 있다.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다양한 방식으로 불매운동과 정부의 정책적 대응을 촉구하는 글들이 연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오프라인에서도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전개하는 움직임이 보이기 시작했다. 대학생 단체 ‘겨레하나’는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과 광화문 사거리, 토요타 대리점, 용산역 강제징용 노동자상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이 단체는 자신들의 SNS 계정에 “일본 정부는 경제보복과 협박으로 우리 국민들이 물러서지 않을 것임을 알아야 한다”며 “국민들은 자발적인 불매운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우연 낙성대 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이 작성한 일본 강제징용과 관련 글이 일본 수출규제와 맞물려 뜨거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이 2일 “한국연구원, 징용공 차별은 거짓말”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부각하고 이 연구위원이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보도하면서 불에 기름을 부은 격이 됐다. 네티즌들은 “친일청산을 하지 않은 댓가를 치르고 있다”, “친일매국노가 이렇게 무섭습니다.”, “통탄할 일이다.”, “이♬♪♩♪는 찾아서 죽여야 한다. ♪♫♬♩♬”, “딱 왜놈이네”, “개만도 못한...”, “일본 가서 살아라”, “저런 매국노는 사라져야!”, “집, 사무실, 전화번호 공개합시다” 등 반응과 함께 신상 털기도 진행되고 있다.

반일 감정이 고조되면서 또 다시 진영논리로 인해 우리 내부 분열만 가져올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는 가운데, 정부는 지난 3일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하는 방안과 관련해 본격적인 법률검토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