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5 17:01 (화)
한 여름의 금빛관악의 향연
한 여름의 금빛관악의 향연
  • 박상건 기자
  • 승인 2019.08.11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 그 바람의 울림’...해녀와 함께하는 관악제 등

여름밤의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줄 금빛관악의 향연...

섬 그 바람의 울림을 주제로 25개국·79·4,200여 명의 아티스트들이 참가한 ‘2019 제주국제관악제 개막식의 화려한 막이 지난 8일부터 막이 올라 16일까지 진행된다.

제24회 제주국제관악제 개막식
제24회 제주국제관악제 개막식

 

축제의 테마는 관악연주의 질적 향상’, ‘제주문화와의 융합’, ‘평화교류로 마에스트로 콘서트, 해녀와 함께하는 관악제, 우리동네 관악제, 청소년 관악단의 날 등이 기획되었다.

올해로 24회째를 맞는 제주국제관악제는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국제관악제조직위원회(위원장 현을생)가 공동 주최한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이날 개막식에 참석해 제주국제관악제는 한국 전쟁 속에서 가난했던 시절을 위로해줬던 제주 관악을 기리기 위해 만들어 졌다그동안 바람 많은 섬 제주에서 평화의 울림을 제주도민들과 전 세계로 울려 퍼지게 하는 제주의 가장 대표적인 음악 축제로 자리 잡았다고 제주국제관악제의 발전상을 소개했다.

원 지사는 이어 제주국제관악제가 여러분 가슴 속에도 큰 사랑과 평화의 울림으로 남고, 갈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온 세계에 울려 퍼지는 평화의 메시지가 되어 힘차게 나아갈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개막공연에서는 국내 유일 전문도립관악단인 제주도립서귀포관악단과 제주특별자치도립연합합창단(제주서귀포)의 합창 연주공연과 함께, 트럼펫 세계 3대 유명 연주자인 세르게이 나카리아코프, 카운트 테너 이동규, 조성호(클라리넷) 등 연주자들의 공연이 이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