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10:42 (금)
남산골 한옥마을 황매화
남산골 한옥마을 황매화
  • 박상건 기자
  • 승인 2019.08.14 0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대야 속에서 당당하게 웃음을 잃지 않는 꽃

높이 약 2m의 이 꽃은 겹황매화, 죽단화로 불리는 꽃이다.

황매화
황매화

 

이 꽃은 시골 마을 습한 곳이나 산골짜기에서 볼 수 있는 꽃이다. 남산골 한옥마을은 봄꽃이 흐드러지게 피고 마지막 장미 넝쿨이 담장 사이를 붉게 장식하는데, 마지막 장미꽃을 지고간 자리에 죽단화가 열대야 속에서 당당하게 웃음을 잃지 않고 서있다.

홍매화 중에서 이 죽단화는 5월부터 노란색으로 피기 시작하는데, 꺾꽂이와 포기나누기를 통해 번식한다. 꽃은 관상용으로 사찰이나 공원, 시골에서 울타리용으로 많이 심는다. 한옥마을 후문 산책길에 줄지어 피어있는 모습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