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섭, 제24회 스포츠서울배 우승컵 차지
신은섭, 제24회 스포츠서울배 우승컵 차지
  • 리빙TV
  • 승인 2018.02.26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5일 벌어진 제24회 스포츠서울배 대상경륜 결승전 통과 모습(사진=경륜경정본부 제공)
지난 25일 벌어진 제24회 스포츠서울배 대상경륜 결승전 통과 모습(사진=경륜경정본부 제공)

동서울팀의 리더 신은섭이 경륜팬의 관심을 받고 있다. 심은섭은 지난 25일 광명스피돔에서 열린 ‘제24회 스포츠서울배 대상경륜’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스포츠서울배 대상경륜은 2018년도 첫 대상경주로 올 시즌 경륜 판도를 가늠할 훈련지별 강자의 대결로 예선전부터 많은 관심이 집중됐다.

23일 예선전, 24일 준결승전을 거쳐 25일 특선급 결승경주에는 박병하(13기, 37세, SS반, 고양), 성낙송(21기, 28세, SS반, 창원A), 신은섭(18기, 31세, S1반, 동서울), 정재원(19기, 32세, S1반, 계양), 정하늘(21기, 28세, S1반, 동서울), 황승호(19기, 32세, S1반, 계양), 황인혁(21기, 30세, S1반, 세종)이 진출했다. 수도권 5명, 경상권 1명, 충청권에서 1명이 특선급 결승전에 진출하며 최근 수도권의 기세를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 결승전은 지난 시즌 스포츠서울배 우승자 성낙송과 수도권 세력과의 대결구도가 형성됐지만 S1반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동서울팀의 신은섭, 정하늘 선수가 성낙송을 견제하는 것을 넘어 강력한 우승후보로 부상하며 결승경주는 그 결과를 예측할 수 없게 됐다.

경주는 성낙송 선수가 수도권 세력의 틈바구니 속에서 자리를 잡지 못하며 수도권 세력 간의 대결 양상으로 흘러갔다. 하지만 경주 후반 정하늘과 박병하 선수의 자전거가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하며 강력한 우승후보 정하늘이 경주를 진행할 수 없게 되면서 경주는 혼전 상황이 됐다. 결국 침착하게 경주 운영에 나선 신은섭이 마지막 혼신의 힘을 다한 스퍼트로 우승을 차지했다. 2위는 황인혁, 3위는 정재원이 차지했다.

신은섭은 우승상금으로 1400만원을, 2위와 3위를 차지한 황인혁와 정재원은 각각 1100만원과 1000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신은섭은 우승 인터뷰에서 “지난 9월 건강상의 문제로 수술을 받게 되어 3개월가량 공백기가 있었는데 팬들의 성원에 힘입어 건강하게 복귀하게 됐다. 여기에 대상경주 우승까지 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리고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 “지난 7년간 꿈꿨던 SS반(수퍼특선반) 진입이 목표다.”고 전했다. 한편 우수급 결승은 14기 류성희(37세, A1반), 선발급 결승은 23기 신예 정상민(29세, B1반)이 우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