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1 17:11 (목)
한국도로공사, ‘고속도로 장학생’선발 신청
한국도로공사, ‘고속도로 장학생’선발 신청
  • 박상건 기자
  • 승인 2019.09.05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속도로 교통사고 유자녀 대상...미취학 아동 지원 대상 확대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는 오는 30일까지 고속도로 교통사고 유자녀를 대상으로 ‘고속도로 장학생’ 선발 신청을 받는다.

장학금 신청자격은 고속도로 교통사고 혹은 건설·유지관리 업무 중 안전사고로 사망한 자의 자녀 및 장애인 또는 그의 자녀이다. 단, 음주 등 불법으로 인한 교통사고의 원인제공자 및 그의 자녀는 해당되지 않는다. ‘장애인’이라 함은 지난 7월 개정된 장애인복지법상 ‘장애의 정도가 심한 장애인’으로 구분된 자를 말한다. 종전 1∼3급에 해당한다.

지난 6월 고속도로 장학생들이 Stand Up 프로그램
지난 6월 고속도로 장학생들이 Stand Up 프로그램

 

선발된 장학생에게는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의 경우 대학생 500만원, 고등학생 이하 200만원, 일반 신청자의 경우 대학생 300만원, 고등학생 이하 100만원의 장학금이 지급되며, 장학금 신청에 필요한 서류, 접수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고속도로장학재단(www.hsf.or.kr) 및 한국도로공사(www.ex.co.kr)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장학재단 사무국(031-712-8942)으로 문의하면 된다.

특히 올해부터는 지원 대상을 확대하여 신생아, 영유아를 포함한 미취학 아동에게도 100만원을 지급하고,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의 초·중학생에게는 작년보다 100만원이 늘어난 200만원을 지급한다.

한편, 고속도로장학재단은 1998년부터 지난해까지 고속도로 교통사고 유자녀 등 총 5,611명에게 81억 원의 장학금을 지급했으며, 장학생들의 경제적 자립 지원을 위한 복지사업 및 정서 안정 지원을 위한 힐링캠프 등도 운영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이강훈 부사장(고속도로장학재단 이사장 겸직)은 “고속도로 사고 유자녀들이 경제적 이유로 학업을 포기하지 않고, 미래를 설계 할 수 있도록 고속도로 장학 사업 지원계속하고 더욱 확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