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10:42 (금)
한국 신예바둑, 오카게배 최종전에서 중국 누르고 2연패 달성
한국 신예바둑, 오카게배 최종전에서 중국 누르고 2연패 달성
  • 김경동 기자
  • 승인 2019.10.15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승서 중국에 3-2로 승리
오카게배 결승전에서 한국(왼쪽)과 중국이 대국을 벌이고 있다.(사진=한국기원 제공)
오카게배 결승전에서 한국(왼쪽)과 중국이 대국을 벌이고 있다.(사진=한국기원 제공)

한국바둑 신예들이 오카게배 최종국에서 중국을 꺾고 2연패에 성공했다. 15일 일본 미에현 시마시 지중해마을에서 열린 제6회 오카게배 국제신예바둑대항전 결승에서 한국이 중국을 3-2로 꺾고 우승컵을 지켰다.

오카게배는 한국과 중국, 일본, 대만에서 30세 이하  5명(남자 3명, 여자 2명)이 팀을 이루는 팀대항전으로 한국은 이 대회에서 2014년, 2015년, 2018년에 이어 대회 네 번째 우승을 거머쥐며 대회 최다 우승국의 영예를 이어갔다.

오전에 열린 일본전에서 3-2로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한 한국은 오후에 속행된 중국과의 결승전에서 신진준 9단, 최정 9단과 오유진 7단이 승리하며 중국을 3-2로 꺾고 우승컵을 차지했다.

이날 결승대국에서 한국은 변상일 9단, 이지현 9단이 각각 랴오위안허 8단, 쉬자양 8단에게 패했지만, 신민준 9단이 판윈뤄 8단, 최정 9단이 위즈잉 7단, 오유진 7단이 저우홍위 4단에게 승리하며 예선에서 중국에 당한 2-3 패배를 설욕했다.

동시에 열린 3∼4위전에서는 대만이 주최국 일본을 3-2로 꺾고 3위에 올랐다.

한국팀 주장으로 활약한 신민준 9단은 시상식 인터뷰에서 “대회 전 상대 선수들이 다들 강해 우승하기 힘들 것이라 생각했지만 한국 팀에 운이 따른 것 같다. 내년에 또 이 대회에 참가하고 싶다”는 우승소감을 전했다.

오카게배의 단체전 우승 상금은 450만엔이며, 준우승은 150만엔, 3위 100만엔, 4위 75만엔의 상금이 주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