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7 14:45 (월)
세계 최대 크루즈박람회 한국 유치전 시작됐다
세계 최대 크루즈박람회 한국 유치전 시작됐다
  • 박상건 기자
  • 승인 2018.03.06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문체부 합동, 크루즈산업 활성화 역량 집중

해양수산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내 크루즈 산업과 관광 활성화를 위해 ‘2018 세계 크루즈 산업 박람회(2018 Seatrade Cruise Global)’에 참석하여 한국 기항지를 홍보하고 월드 크루즈 유치 활동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박람회장 한국코너(사진=해수부 제공)
박람회장 한국코너(사진=해수부 제공)

 

1984년부터 시작되어 올해로 34회를 맞이하는 세계 크루즈 산업 박람회는 세계 크루즈 선사와 건조사, 선용품 공급업체, 모항과 기항지 등 크루즈와 관련된 90여 개국 800개 기관 1만 1천여 명이 참석하는 세계 최대 크루즈 산업 박람회다. 박람회는 미국 플로리다 포트 로더데일에서 3월 8일까지 열린다.

한국은 해양수산부와 문화체육관광부가 공동으로 대표단을 구성하고, 부산, 인천, 제주 등 주요 기항지 지자체와 한국관광공사, 부산·인천 항만공사 등 국내 크루즈 관계기관 30여 명이 함께 참석한다.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가입한 아시아크루즈협의체(ACC) 회원국(6개국)과 공동으로 글로벌 크루즈 관계자 700여 명을 초청하는 한국 기항지 홍보행사(Welcome Reception Asia Cruise Corporation)를 3월 6일 오후 5시에 개최한다.

리셉션에서 해양수산부는 발표(Keynote Speech)를 통해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함께 전통문화와 최첨단 도시가 공존하는 한국 기항지들의 매력과 크루즈 인프라 정책 등을 홍보하여 글로벌 크루즈 선사들에게 적극적으로 우리나라를 알릴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인천항만공사, 제주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 지자체 등 크루즈 관계자들이 모두 참석하여 선사 관계자와 미팅을 통해 한국 기항지를 홍보하고 월드 크루즈 유치 마케팅을 추진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 주관으로 지자체들과 공동으로 박람회장 내 한국 기항지 홍보관을 설치하여 관광 상품을 홍보하는 한편, 부스를 방문하는 크루즈 관계자를 대상으로 ‘한과시식’, ‘한복체험 및 사진촬영’ 등 한국 문화 체험 이벤트를 진행, 한국의 문화적 매력을 전세계에 알릴 계획이다.

이 밖에도 해양수산부와 한국관광공사는 글로벌 크루즈 선사와 별도의 비즈니스 마케팅을 추진한다. 큐나드, 셀러브리티, 크리스탈, 실버씨, 로얄캐리비언 크루즈 선사 등과 한국 기항지 입항 스케줄 등을 협의하며, 국내 지자체 · 항만공사와 상담 기회를 갖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정부는 크루즈 시장 다변화를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대만, 홍콩 등 동남아와 월드 크루즈 유치 활동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라며, “이번 박람회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통해 알려진 대한민국의 매력을 다시 한 번 세계인에게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로, 크루즈 국내유치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크루즈 체험단 확대, 크루즈 홍보 다양화 등 국내 수요 확대를 통한 국내 크루즈 산업 활성화에도 정부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소파로 131 (남산빌딩) 1F
  • 대표전화 : 02-727-9700
  • 팩스 : 02-727-9886
  • 명칭 : 주식회사 리빙티브이
  • 제호 : 리빙TV
  • 등록번호 : 서울,아04957
  • 등록일 : 2018-02-02
  • 발행인 : 박노산
  • 편집인 : 보도담당사장 박상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동
  • 리빙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리빙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ass386@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