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6 14:44 (월)
성소수자 퀴어축제, 주최측과 반대단체 간 충돌 우려 속에 30일 개최
성소수자 퀴어축제, 주최측과 반대단체 간 충돌 우려 속에 30일 개최
  • 김경동 기자
  • 승인 2019.11.26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퀴어문화축제 홍보 포스터(사진=경남퀴어문화축제 조직위 홈페이지)
경남퀴어문화축제 홍보 포스터(사진=경남퀴어문화축제 조직위 홈페이지)

찬성과 반대가 충돌하는 축제가 열린다. 오는 30일 창원광장 남측도로에서 경남퀴어문화축제와 동시에 축제 반대집회가 열릴 예정이어서 충돌이 우려된다.

퀴어(Queer )는 성소수자 (레즈비언 · 게이 ·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등)를 포괄하는 단어다. 퀴어문화축제는 대한민국의 성소수자 행사로 현재 2000년 제1회 서울퀴어문화축제를 시작으로 전국적으로 확산해 대구, 부산, 전주, 인천 등 각 지역에서 매년 열리고 있다.

대회 주최 조직위는 당일 전국에서 3천800여명이 모여 성 소수자(LGBT, 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 인권을 보호하고 성적 다양성을 알릴 예정이며, 반면 경남기독교총연합회 등 도내 기독교·보수단체들은 퀴어축제 당일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2만여명 규모의 퀴어 반대집회를 열 예정이다.

앞서 각 지역에서는 퀴어축제 측과 그에 반대하는 단체 회원들이 충돌하는 등 때때로 마찰이 빚어지기도 했다.

주최측은 부스 활동(오전 11시∼), 무대 공연(오후 1시∼오후 3시 30분), 행진(오후 4시∼오후 5시 30분), 마무리 집회(오후 6시∼오후 7시)를 진행하겠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번 행사를 반대하는 단체는 "혐오를 멈춰달라, 성소수자들을 존중해라, 우리는 정상이다 등 그럴듯한 약자 코스프레를 통해 길거리에서 퍼레이드를 하는데 내용을 보면 남자가 티팬티를 입고 엉덩이가 다 보이는 스타킹에 반 나체로 길거리를 활보하고, 남녀 성기가 그려진 기념품을 판매하고 전시한다. 공공연하게 항문성교를 강조하기도 한다"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