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6 15:31 (수)
된장바둑 서봉수 9단, 빛나는 1000패 달성
된장바둑 서봉수 9단, 빛나는 1000패 달성
  • 김경동 기자
  • 승인 2019.12.30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바둑기사 서봉수 9단(사진=한국기원 제공)
프로바둑기사 서봉수 9단(사진=한국기원 제공)

'된장바둑', ‘야전사령관’ 등으로 불리는 서봉수 9단이 국내 프로바둑기사 최초로 1000패를 기록했다. 지난 26일 한국기원 바둑TV에서 열린 2019 NH농협은행 시니어 바둑리그 챔피언결정전 1경기에서 서봉수 9단이 조치훈 9단에게 패하면서 국내 최초 1000패를 달성했다.

이로써 서봉수 9단은 1970년 9월 입단한 이후 49년 3개월 동안 1692승 3무 1000패, 승률 62.85%의 성적을 기록중이다. 또한 2695국으로 최다대국 2위, 1692승으로 최다승 3위의 대기록도 함께 이어가고 있다.

41세였던 1993년에는 제2회 응씨배에서 세계대회 첫 타이틀 획득 등을 포함해 세계대회 3회를 포함해 우승 30회, 준우승 67회로 최다 타이틀 기록 공동 4위에 자리해있다. 특히, 1996년에는 국가연승대항전인 제5회 진로배에서 9연승으로 한국에 우승컵을 안긴 바 있으며,

조훈현 9단, 유창혁 9단, 이창호 9단과 함께 ‘4대 천왕’으로 불리며 70~90년대 바둑계를 이끌었던 서봉수 9단은 1972년 제4기 명인전에서 첫 타이틀을 획득하며 최연소 명인에 올랐다. 이후 명인전에서 8회 대회까지 5연패를 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