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1 14:12 (수)
한국관광공사 ‘외국어 번역서비스’ 이용해 보셨습니까
한국관광공사 ‘외국어 번역서비스’ 이용해 보셨습니까
  • 김경동 기자
  • 승인 2020.03.11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들이 좋아하는 한국의 삼겹살(사진=바이두)
외국인들이 좋아하는 한국의 삼겹살(사진=바이두)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외국인들이 가게 되는 식당이나 숙박시설 개인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에게 희소속이다.

외국인들은 똑같은 한국음식인데 식당마다 제각각 표기방법이 달라 혼돈을 일으킨다. 이에 한국관광공사는 이들을 위해 외국어 안내문이나 홍보물 제작 시 무료 외국어 번역서비스를 제공한다. 

외국인 개별여행객의 비중이 높아지면서 방문 장소도 점차 다양해지고 있지만, 아직 기본적인 외국어 안내표기가 부족한 곳이 많아 ‘언어소통에 대한 만족도’는 약 60%에 그치고 있다. 이를 해소하고자 실시중인 이 사업을 통해 공사는 작년 약 2,500건의 관광지 안내문, 관광안내표기, 음식 메뉴에 대한 무료 번역서비스를 제공했다. 또한 서비스에 대한 신청자의 만족도는 4.98점(5점 척도)으로 대단히 높았다. 서비스 신청률은 지자체 및 공공기관이 80%로, 민간(20%)에 비해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번역 서비스는 영어, 일어, 중어 간·번체 등으로 ‘채식주의 친화 음식점입니다’, ‘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손세정세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등 간단한 문구부터 메뉴명, 안내문, 리플릿까지 모두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