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7 11:09 (금)
이 봄날에는 남도 명품 길을 걸어볼까
이 봄날에는 남도 명품 길을 걸어볼까
  • 박상건 기자
  • 승인 2018.03.23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와 관광공사가 선정한 남도 걷기여행 3곳은 어디?

이 봄날에는 남도 명품길을 따라 온가족 함께 봄나들이를 떠나보자.

전라남도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공동 추진하는 ‘2018 우리나라 걷기여행축제’ 봄 프로그램에 해남 달마고도와 고흥 미르마루, 완도 청산도 슬로걷기길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전국 10곳 가운데 전남은 3곳이 선정됐다.

달마산 정상의 하늘길(사진=해남군 제공)
달마산 정상의 하늘길(사진=해남군 제공)

 

해남 달마고도는 전라남도에서 조성한 대표적인 ‘남도 명품길’ 중 하나다. 지난해 11월 완공된 이후 주말마다 전국에서 탐방객들이 몰려들고 있다. 땅끝의 아름다운 절집 달마산 미황사에서 출발해 큰바람재와 노지랑골 사거리, 몰고리재를 거쳐 미황사로 되돌아오는 50리 산길이다. 자연을 해치지 않고 돌 하나하나를 손과 지게로 날라 천년 옛길을 잇고 다듬어 만들었다.

미황사 입구 울창한 숲길에 들어서 바위가 흘러내려 강을 이루는 너덜겅을 지나 웅장한 바위, 한눈에 들어오는 들녘과 푸른 바다를 보며 걷다 보면 6시간이 금새 지나간다.

걷기여행축제는 4월 28일 개최되며 나무명패 만들기 체험, 숲속 게릴라콘서트, 사진인화 서비스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열린다.

고흥반도 나로도(사진=박상건)
고흥반도 나로도(사진=박상건)

 

고흥 미르마루길은 우주발사전망대에서 출발해 몽돌해변과 용굴, 미르전망대, 용바위, 용암마을로 이어지는 4㎞ 편도 구간이다. 항공우주과학 체험과 다도해의 수려한 경관, 용바위에 얽힌 전설 등 다양한 생태자연환경을 즐길 수 있다.

걷기여행축제는 5월 5일부터 8일까지 3일간 용 승천 재연 마당극, 소원 용등 날리기, 어린이 사생대회, 서핑묘기 등 가족단위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부대행사가 함께 열린다.

완도 청산도 슬로걷기길은 아시아 최초 슬로시티인 청산도에 조성한 걷기 길로 11개 구간 42.195㎞에 이른다.

도락리 해변(사진=박상건)
도락리 해변(사진=박상건)

 

서편제와 봄의 왈츠 촬영지, 범바위, 다랭이논 등 관광자원도 풍부하다. 유채꽃과 청보리 물결이 한 폭의 그림이 되는 매년 5월 ‘느림은 행복이다’를 주제로 슬로걷기 축제가 열린다. 올해는 4월 7일부터 5월 7일까지 한 달간 열린다. 청산도 사진전과 시화전, 파시거리 재현, 슬로푸드 체험, 버스킹, 서편제 마당극 등 다채로운 체험과 전시공연도 함께 펼쳐진다.

유영관 전라남도 관광과장은 “올해 우리나라 걷기여행축제 봄 프로그램에 선정된 전남 대표 명품길 3곳은 전국 어느 곳보다 경관이 아름답다”며 “풍부한 문화유산과 다양한 체험프로그램, 맛기행 등을 연계해 많은 관광객들이 걷기여행축제를 통해 몸과 마음을 힐링하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