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1 17:59 (월)
주니어도 시니어도 아닌 30~40세대 위한 바둑대회 열린다
주니어도 시니어도 아닌 30~40세대 위한 바둑대회 열린다
  • 김경동 기자
  • 승인 2020.05.11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40대 대표 프로바둑 기사(사진=한국기원 제공)
30~40대 대표 프로바둑 기사(사진=한국기원 제공)

프로기사의 허리라고 할 수 있는 30~40대(1971년∼1990년)만이 출전하는 ‘오로(ORO) 3040바둑챔피언십’이 출범한다.

연령에 따라서 이미 30대에 접어든 ‘송아지삼총사’ 최철한 9단, 박영훈 9단, 원성진 9단을 비롯해 김지석 9단, 강동윤 9단 등 30대 112명과 불혹의 나이를 넘긴 이창호 9단, 최명훈 9단, 목진석 9단 등 40대 35명을 포함한 총 147명이다.

최근 몇 년 동안 여자, 신예, 시니어대회 등만이 출전할 수 있는 여자바둑리그, 시니어바둑리그 등 제한기전은 많은 비중을 차지해 왔다. 상대적으로 뜻밖의 소외계층이 되어버린 30~40대 기사들은 전체 기사를 대상으로 한 종합기전에만 출전 가능한 것이 현실이다.

출전을 희망하는 프로기사는 25일부터 개설되는 대회 홈페이지에서 인터넷으로 참가 신청 후 소정의 대국 조건을 갖춰 컷오프를 통과하면 예선에 출전할 자격이 주어진다.

대회신청 및 컷오프는 7월 31일까지며 예선 토너먼트는 8월 10일부터 31일까지다. 예선 통과자 8명은 본선 풀리그로 순위를 가리며, 상위 4명은 1위 대 4위, 2위 대 3위의 맞대결로 플레이오프를 거친 후 결승5번기로 초대 챔피언을 탄생시킬 예정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1시간에 40초 초읽기 5회가 주어지며 모든 대국은 온라인으로 열린다.

‘오로(ORO) 3040바둑챔피언십’의 우승상금은 1500만원, 준우승상금은 1000만원이며, 모든 예선 대국에는 20만원의 대국료가 별도로 책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