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6 09:53 (월)
KIC-CUP 1차 투어링카 레이스, 영암호 바라보며 씽씽
KIC-CUP 1차 투어링카 레이스, 영암호 바라보며 씽씽
  • 김경동 기자
  • 승인 2020.05.26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KIC-CUP 투어링카 레이스에 출전한 개그맨 양상국 선수가 출전대기를 하고 있다.(사진=리빙TV DB)
2020KIC-CUP 투어링카 레이스에 출전한 개그맨 양상국 선수가 출전대기를 하고 있다.(사진=리빙TV DB)

국내 3대 모터스포츠 대회인 ‘ASA KIC-CUP 투어링카 레이스’가 24일 오전 전남 영암 KIC 국제자동차경주장에서 1라운드를 시작했다.

투어링카는 일반 양산용 차량을 개조해 펼치며,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실제 승용차 타입의 바디로 전문 기술이 없는 초보자도 쉽게 운전할 수 있는 차로 장시간 고속 주행이 가능하여 인기가 높습니다.
 
전라남도와 리빙TV가 후원하는 '2020KIC-CUP’ 대회는 자동차 휠 전문 제조 기업 ASA가 메인 스폰서로 참여하며, ‘국내 아마추어 드라이버의 등용문’으로 불린다. 이번 시즌은 명성에 걸맞게 6개 부문 8개 클래스로 올 시즌 5월부터 11월까지 7개월간 총 6라운드 경기를 통해 우승자를 가린다.

모터스포츠의 대중화를 위해 2016년부터 3년째 영암국제자동차경주장 직원들이 직접 운영하고 있는 KIC-CUP 투어링카 레이스는 KIC-M 클래스(BMW단일 차종 경주), F-TT 클래스(양산차), 드리프트, 드래그, KF-1600 클래스, Under-500 클래스, Over-500 클래스로 올 시즌 진행된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무관중으로 진행된 개막전 1차 레이스에서는 드리프트 클래스 박기태가 우승을 차지했으며, F-TT UNDER 김기원, F-TT OVER 최동석, KIC-M 엄재웅 선수가 각 클래스 정상에 올랐다. 포뮬러 KF-1600 클래스는 이동현이 영예의 1위를 차지했으며, 개그맨 출신의 양상국이 3위를 차지해 관심을 모았다. 바이크는 UNDER 심동국, OVER 김영찬이 1위를 차지했다.

세계 3대 투어링카 경주로는 독일의 DTM, 영국의 BTCC, 일본의 JGTC 등이 있으며, 포뮬러를 제외하고는 가장 성능이 좋은 차들이 모인 경기로 꼽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