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18:04 (목)
시인의 영혼과 교감하는 곳 윤동주문학관
시인의 영혼과 교감하는 곳 윤동주문학관
  • 현경학 기자
  • 승인 2020.07.28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인 윤동주는 연희전문학교 문과 재학시절 종로구 누상동에 있는 소설가 김송의 집에서 하숙생활을 하면서 종종 인왕산에 올라 자연 속에서 시정(詩情)을 다듬었다고 전해지는데  <별 헤는 밤>, <자화상>, <또 다른 고향> 등 시인의 대표작들이 바로 이 시기에 탄생하였다.  시인을 기리기 위해 인왕산 자락에 버려져 있던 청운수도가압장과 물탱크를 개조하여  2012년에 윤동주문학관으로 문을 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