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끝까지 함께 하겠습니다’ 별이 된 아이들...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끝까지 함께 하겠습니다’ 별이 된 아이들...
  • 유승철
  • 승인 2018.04.16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 영결·추도식이 묵념과 함께 시작됐다. [사진=리빙TV DB]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 영결·추도식이 묵념과 함께 시작됐다. [사진=리빙TV DB]

[리빙TV] 유승철 기자=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은 16일 안산화랑유원지 정부 합동 분향소에서는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 영결·추도식이 엄숙하게 진행됐다.

이날 영결·추도식에는 유가족을 비롯해 이낙연 국무총리 등 중앙정부·지방자치단체 인사들과 전국 각지에서 온 시민 등 7천여 명(경찰추산)이 참석해 안타깝게 가족 곁을 떠난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했다.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 영결·추도식에서 선배들의 넋을 기리는 단원고 학생들 [사진=리빙TV DB]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 영결·추도식에서 선배들의 넋을 기리는 단원고 학생들 [사진=리빙TV DB]

한편, 이번 추모제를 마지막으로 정부 합동분향소는 역사 속으로 사라지고 합동분향소 인근 부지에는 416생명안전공원이 들어설 예정이다. 지난 4년간 합동분향소를 다녀간 추모객은 73만여 명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