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9 16:31 (목)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가옥 안국동 윤보선家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가옥 안국동 윤보선家
  • 현경학 기자
  • 승인 2020.09.24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보선家는 1870년경 당시 세도가인 민씨 가문이 대지 1411평에  99칸으로 지었다. 이후 고종이 이 집을 사들여 박영효에게 하사했고 , 그 뒤 한 차례 주인이 바뀌고 1910년  윤보선 전 대통령의 부친이  사들인 뒤   4대째 윤씨 일가가 살고 있다. 이 고택(古宅)은 150년 된  서울에 남아 있는 가장 오래된 가옥으로 개보수를 거듭하여 전통 한옥과 서양양식이 섞여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