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과 치유, 금정산 생명문화축전
나눔과 치유, 금정산 생명문화축전
  • 박상건 기자
  • 승인 2018.05.25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날의 생태문화축전 5월 27일 산 굿으로 화려한 개막

부산시 금정산을 배경으로 하는 봄날의 제전, 2018년 금정산 생명문화축전이 5월 27일 고당봉에서 시작되는 산 굿과 함께 막을 올린다.

춤경연대회 장면(사진=부산시 제공)
춤경연대회 장면(사진=부산시 제공)

 

올해 금정산 생명문화축전은 ‘정성’, ‘나눔’, ‘치유’를 중요한 세 가지 키워드로 삼았다. 산굿, 금샘굿, 샘굿을 통해 정성을 기울인 후에 ‘제3회 전국 춤 경연대회’의 아름다운 춤사위에 모두가 하나 되어 미적 경험을 나누게 되며 달빛걷기를 통해 치유를 경험하게 되는 과정으로 일련의 태도 전환 중심의 주제를 꼽아 축전을 구성했다.

춤경연대회(사진=부산시 제공)
춤경연대회(사진=부산시 제공)

 

‘정성’을 주제로 한 산신제는 산굿(고당봉), 금샘굿(금샘), 샘굿(고당샘)으로 이루어진다. 5월 27일 새벽부터 고당봉, 금샘, 고당샘에서 정성을 다해 자연에 숨어 있던 정령들과 생명에 온 마음을 기울이면서 금정산 생명문화축전은 시작된다.

‘나눔’을 주제로 삼은 제3회 전국 춤 경연대회는 1차 서류 및 영상 심사로 8팀을 선정했고 2차 쇼케이스를 거쳐 5팀을 선정했다. 5팀은 5월 27일 북문 광장에서부터 동문에 걸친 등산로에 지정된 스팟에서 창작 안무를 선보인다.

춤 경연 대회에 앞서 부산대 박은화 교수의 ‘감각 만들기 체험 춤’이 진행되어 과로한 심신을 내려놓고 자연과 육체가 소통하는 경험을 얻을 수 있도록 한다. 4망루에서 열리는 춤꾼 허경미의 ‘금어술래놀이’는 생명력과 창조력을 상징하는 금어의 에너지를 관객들과 한껏 나누는 장을 펼친다.

산굿(사진=부산시 제공)
산굿(사진=부산시 제공)

 

‘치유’를 주제로 한 달빛걷기는 6월 2일 저녁 6시 북문 광장에서 ‘마사지사’라는 공연으로 시작된다. 마사지라는 행위가 점진적으로 전달되고 퍼져나가는 내용의 퍼포먼스를 통해서 평화와 건강을 회복하길 기원하는 공연이다.

금정산성(사진=부산시 제공)
금정산성(사진=부산시 제공)

 

7시 반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달빛걷기는 북문에서 출발하여 동문에 이르는 코스를 걷는 행사로 산행 중간에 사물놀이, 태평소 그리고 바이올린 첼로 앙상블 공연 등이 기다린다. 치유의 걷기를 끝낸 후 달빛을 가득 안고 귀가하는 소중한 경험이 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김윤일 부산시 문화관광국장은 “금정산 생명문화 축전은 부산의 역사와 생명과 자연 존중의 의미를 지닌 금정산에서 펼쳐지는 독특한 생태문화축전이며,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부산의 정체성을 확보하면서 부산을 생태・환경・문화도시로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