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KB국민은행 바둑리그, 8일 개막식 열며 6개월 대장정 돌입
2018 KB국민은행 바둑리그, 8일 개막식 열며 6개월 대장정 돌입
  • 리빙TV
  • 승인 2018.06.07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KB리그 첫 챔프에 등극한 정관장황진단의 김영삼 감독과 이창호 등 선수단이 우승 트로피를 들고 환호했다.(사진=한국기원 제공)
지난해 KB리그 첫 챔프에 등극한 정관장황진단의 김영삼 감독과 이창호 등 선수단이 우승 트로피를 들고 환호했다.(사진=한국기원 제공)

한국바둑의 중심 2018 KB국민은행 바둑리그(이하 KB리그)가 6개월간의 대장정을 시작한다. 개막식은 8일 오전 11시부터 서울 소공로에 위치한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리며 8개팀 더블리그 14라운드로 펼쳐질 정규리그는 14일 BGF와 SK엔크린의 개막전으로 막이 오른다.

2018 KB리그에는 ‘디펜딩 챔피언’ 정관장황진단(감독 김승준 9단)을 비롯해 준우승한 포스코켐텍(감독 이상훈 9단)과 Kixx(감독 김영환 9단), 신안천일염(감독 이상훈 9단), SK엔크린(감독 최규병 9단), 화성시코리요(감독 박지훈 6단), 한국물가정보(감독 한종진 9단), BGF(감독 김영삼 9단) 등 모두 8개팀이 출전한다.

참가팀은 10월까지 더블리그 총 14라운드, 56경기를 펼쳐 정규리그 순위를 정하며, 상위 4개팀이 스텝래더 방식으로 포스트시즌(준플레이오프-플레이오프 3번기-챔피언결정전 3번기)을 벌여 챔피언을 가린다.

총규모 34억원(KB리그 31억, 퓨처스리그 3억)인 2018 KB국민은행 바둑리그의 우승상금은 2억원이며 준우승은 1억원, 3위 6000만원, 4위 3000만원이다. 이와 별도로 대국료가 지급되는데 각자 1시간(초읽기 1분 1회)씩의 제한시간이 주어지는 장고 1경기는 승자 400만원, 패자 80만원의 대국료가, 각자 10분에 40초 5회의 초읽기가 주어지는 속기 대국은 승자 360만원, 패자 70만원의 대국료가 각각 별도로 책정됐다.

단일기전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KB리그는 매주 목∼일 저녁 6시 30분부터 바둑TV를 통해 생중계된다. 2003년 6개 기업이 참가한 한국드림리그를 모태로 하는 KB리그는 2006년부터 KB국민은행이 메인 타이틀을 후원하면서 국내 최고기전으로 자리매김했다. 지난해에는 정규리그 1위 정관장황진단이 2위 포스코켐텍에 종합전적 2-1로 승리하며 창단 첫 우승을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