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0 10:35 (토)
경륜경정사업본부, 2018 경륜 하반기 등급심사 결과
경륜경정사업본부, 2018 경륜 하반기 등급심사 결과
  • 김현경 PD
  • 승인 2018.06.25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륜 경기모습(사진=경륜경정사업본부 제공)
경륜 경기모습(사진=경륜경정사업본부 제공)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재기) 경륜경정사업본부가 ‘2018 하반기 등급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12월 22일부터 올해 6월 17일까지 성적을 토대로 실시된 이번 등급심사 결과 승급자 27명, 강급자 26명, 총 53명이 등급조정 됐다. 조정등급은 광명경륜 기준 26회차, 7월 6일 금요일 경주부터 적용된다.
  
우선 눈에 띄는 점은 상반기에 비해 등급조정된 인원이 대폭 늘었다는 점이다. 상반기에는 승급 5명, 강급 36명으로 총 41명이 자리를 이동한 반면, 하반기에는 총 53명이 자리를 이동한 것이다. 이는 등급심사의 기준이 되는 평가점(평가점 = 평균득점+입상점-위반점) 중 입상점 산정방식이 변경된데 따른 것으로 기존 1, 2, 3위 선수에게 입상점 2점, 1점, 0.5점을 부여하던 것을 올 시즌부터는 3점, 2점, 1점을 부여하면서 꾸준히 입상을 하는 선수에게는 승급의 문이 넓어졌다. 이에 따라 입상에 대한 동기 부여로 선수들로서는 경주에 대한 집중력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하반기 등급심사 결과 우수급에서 특선급으로 승급한 인원은 9명으로 전원규, 노태경, 박진철, 권혁진, 황준하, 윤현구, 김원진, 이규민, 류재민이 그 주인공이다. 특히 23기 전원규는 이번 승급으로 지난 3월 15일 특선급으로 특별승급한 강 호에 이어 23기 선수 중 2번째로 특선급에서 활약하는 선수가 됐다.
선발급에서 우수급으로 승급한 인원은 18명으로 승급 인원 중 23기 선수 7명이 포함된 것이 특징이다.

한편 이번 등급심사와 함께 SS반 심사도 이뤄졌는데 황인혁, 신은섭, 윤민우 선수가 새롭게 SS반에 진입하는데 성공했다. 반면 이현구, 박병하, 박용범 선수는 이번 심사 결과 SS반에서 탈락하는 아쉬움을 남겼다. 이로써 과거 정종진, 박용범, 이현구 선수가 ‘빅3’로 활약하던 시대는 공식적으로 막을 내리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