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관광공사, 14만 톤급 부산항 입항 예정 크루즈 다변화
부산관광공사, 14만 톤급 부산항 입항 예정 크루즈 다변화
  • 박상건 기자
  • 승인 2018.07.06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만, 일본, 홍콩, 월드와이드 크루즈시장 마케팅 활동 확대 예정

부산관광공사는 안정화된 크루즈 관광객 유치 및 시장 다변화를 위해 아시아, 월드와이드 크루즈를 중심으로 다변화를 실시한다.

크루즈선 아쿠아리우스호(사진=해수부 제공)
크루즈선 아쿠아리우스호(사진=해수부 제공)

 

부산관광공사는 해양수산부, 문화체육관광부 및 부산시와 대만국제크루즈협회 및 스타크루즈 프린세스 크루즈를 대상으로 대만 현지 공동 세일즈 콜을 지난 5월 30일부터 6월 1일까지 실시했다. 그 결과 50,760톤급으로 1,530명이 승선한 슈퍼스타 아쿠아 리우스호가 오는 8월 29일 대만 기륭항을 출발해 처음으로 부산을 입항할 예정이다.

한일카페리에서 바라 본 부산항 야경(사진=박상건)
한일카페리에서 바라 본 부산항 야경(사진=박상건)

 

또한, 내년 9월 14만톤 규모의 마제스틱 프린세스호 3항차와 7만 7천톤 썬프린세스호 1항차, 총 4항차를 신규로 유치하여 대만 관광객 1만 여명이 내년에 부산을 방문할 것으로 전망된다.

부산관광공사 기획전략상품개발팀 전상훈 팀장은 “기항지 관광 상품 또한 월드와이드 크루즈와 준모항 크루즈 특색에 맞게 맞춤형으로 개발하여 만족도를 제고할 필요가 있다”며, “공사는 이를 위해 월드와이드인 홀랜드 아메리카 그룹 크루즈 선사 관계자를 초청하여 부산 지역 축제, 체험관광을 연계한 기항지 프로그램 개발 팸투어를 6월 21일부터 6월 23일까지 3일간 실시했다.”고 말했다.

전 팀장은 이어서“시장 다변화를 위해 대만, 일본뿐만 아니라 홍콩, 월드와이드 크루즈 시장을 대상으로 크루즈 마케팅 활동을 확대할 예정”이라 전했다. 또한“크루즈 여행사 및 선사 관계자 대상 기항지 상품 개발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하여 크루즈 관광객의 재방문율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