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펠러 선수지급제 부활, 정확한 세팅이 승패를 좌우한다!
프로펠러 선수지급제 부활, 정확한 세팅이 승패를 좌우한다!
  • 리빙TV
  • 승인 2018.07.17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정 경기 모습(사진=경륜경정사업본부 제공)
경정 경기 모습(사진=경륜경정사업본부 제공)

올해 후반기 변동된 경정 운영 주요 사항 중 프로펠러 선수지급제 부활이 최근 미사리 경정장의 주요 쟁점으로 작용하고 있다. 우리나라에 경정이 시작된 2002년에는 프로펠러와 모터가 일체형으로 묶여있는 고정지급제로 출발했으나 지난 2005년 10월 19일에 처음으로 프로펠러를 선수에게 지급했다. 프로펠러 선수지급제 도입 후 파급효과는 엄청났다.

경정운영본부는 선수들에게 각각 3개의 프로펠러를 지급했는데 가지고 있는 프로펠러가 당회차 배정받은 모터와 정확하게 궁합이 맞아 떨어질 경우에는 두 배, 세 배 이상의 폭발적인 경기력을 선보일 수 있었고 모터 기력이 다소 부족하더라도 상황에 맞게 정비를 한다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극강의 무기로 거듭났다. 하지만 역효과도 있었다. 프로펠러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져 지정훈련과 경주 중 사고로 프로펠러가 파손될 경우에는 경기력이 순식간에 바닥을 치는 경우가 많았고 무엇보다 최강의 에이스 펠러를 만들기 위한 선수들 간의 경쟁이 치열했다. 경쟁 팬들 역시 프로펠러로 인해 경주 관전과 추리에 혼선이 생기면서 2016년 개장과 함께 다시 프로펠러 모터보트 고정지급제를 도입했다.

프로펠러 정비로 인해 난조를 보이던 모터의 객관적인 순위와 평균값을 잡아내고 선수들 간의 기량차가 좁혀져 경정을 처음으로 접하는 초심자들이 접근이 용이해 졌다. 올해 전반기까지 프로펠러 고정지급제를 고수해 왔으나 후반기에 다시 선수들에게 프로펠러를 지급한 것은 아무래도 모터가 가장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경기 중 발생하는 소음을 줄이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모터에 감음플레이트를 장착하면서 소음은 줄어든 대신 출력이 반감됐기 때문이다. 현재로써는 경주의 박진감을 높이고 모터 기력을 끌어 올릴 수 있는 방법은 프로펠러를 선수에게 개방하는 것이 최선인 만큼 앞으로 선수들의 프로펠러 세팅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프로펠러를 선수들에게 지급했다고 해서 당장 효과를 기대하기 보다는 어느 정도 시간을 두고 지켜볼 필요성이 느껴진다. 선수 각각의 경주 스타일이 모두 다르며 가지고 있는 프로펠러 역시 기준점이 예전 모터에 포커스를 맞춰 세팅이 되어 있다. 프로펠러 정비 역시 녹녹하지 않다. 한 번에 뚝딱 원하는 모양이 만들어지지 않기 때문에 에이스 펠러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여러 차례의 선수의 노력과 테스트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경정전문가들은 “경정 선수들은 화요일 및 경주 당일 오전 지정훈련에서 가지고 있는 모든 프로펠러를 배정받은 모터와 테스트 후 가장 마음에 드는 프로펠러를 선정해 실전에 투입한다” 며 “모든 선수들의 프로펠러 세팅이 마무리 될 때 까지 모터의 착순점과 선수 인지도를 맹신하는 것 보다는 전반적인 컨디션 분석을 통해 접근하는 방법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