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1 12:51 (일)
첫 승 이룬 문성혁 신인 기수, 300승 달성 김순근 조교사 축하 행사 개최
첫 승 이룬 문성혁 신인 기수, 300승 달성 김순근 조교사 축하 행사 개최
  • 리빙TV
  • 승인 2018.08.06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7월 29일 다승 달성 조교사, 첫승기수 포상 행사, 왼쪽부터 한국마사회 윤재력 건전화추진본부장, 김순근 조교사, 문성혁 기수, 황순도 기수협회장, 홍대유 조교사협회장, 한국마사회 고영빈 경마처장(사진=한국마사회 제공)
2018년 7월 29일 다승 달성 조교사, 첫승기수 포상 행사, 왼쪽부터 한국마사회 윤재력 건전화추진본부장, 김순근 조교사, 문성혁 기수, 황순도 기수협회장, 홍대유 조교사협회장, 한국마사회 고영빈 경마처장(사진=한국마사회 제공)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지난 29일(일) 뛰어난 활약을 한 경마 관계자에 대한 포상 행사가 개최되었다. 문성혁 신인 기수와 김순근 조교사가 주인공으로, 각각 첫 승과 300승을 달성했다.

문성혁 기수는 지난 7월 7일(토) 첫 기승을 한 뒤 2주 만에 바로 첫 승을 달성했다. 역시 신인인 조현수 조교사와의 합작으로 7월 15일(일) 서울 제3경주에서 ‘라이즈앤샤인’에 기승해 우승을 차지했다.

김순근 조교사는 2002년에 데뷔해, 16년 만에 300승을 달성했다. 지난 4월 22일(일) ‘원더풀챔피언’과 함께 이룬 영광이다. ‘파랑주의보’, ‘문학치프’ 등 유명 경주마가 속한 45조 마방을 이끌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마사회 윤재력 건전화추진본부장, 고영빈 경마처장, 홍대유 조교사협회장, 황순도 기수협회장이 참석해 기념패와 꽃다발을 건네며 축하했다. 김순근 조교사에게는 포상금 200만 원도 함께 전달되었다.

문성혁 기수는 “첫 승을 했을 때 얼떨떨했다. 이제 조금씩 내가 정말 기수가 된 것을 실감하고 있다.”라고 소감을 밝히며, “열심히 해서 하루빨리 정식 기수가 되고 싶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