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1 12:51 (일)
목포는 항구다~목포바다 야경에 취하다
목포는 항구다~목포바다 야경에 취하다
  • 박상건 기자
  • 승인 2018.08.06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8월 관광지로 목포야경 선정, 해수욕장과 평화광장 등 인기

연일 계속되는 폭염주의보 속에서 파도와 분수 야경으로 무더위에 지친 몸과 마음에 청량제를 역할을 해주는 남해안 바다풍경이 화제다.

지칠 줄 모르는 폭염 못지않게 뜨겁게 바다를 지피면서도 드넓은 바다로 지는 저녁노을은 우리들의 가슴을 시원하게 해주면서 영혼을 맑게 해주고 추억까지 선사한다.

더우면 더운 대로, 노을마저 저물면 조명 기법이 더해져 여름밤의 멋과 낭만을 안겨주는 곳이 목포의 여름밤 풍경이다.

목포대교 야경(사진=목포시)
목포대교 야경(사진=목포시)

 

그래서 남해안 바닷가를 찾는 여행객들은 목포 야간 관광을 통해 열대야를 잠시나마 잊을 수 있어 좋다고 말한다. 전라남도도 목포야경을 8월의 추천 관광지로 꼽았다.

서울 등 수도권을 떠난 여행객들은 서해안고속도로를 통해 목포에 진입한 후 계속 직진하면 북항과 고하도를 잇는 목포대교를 만날 수 있다. 지난 2012년 6월 개통한 목포대교는 총연장 4.1km로 웅장한 위용을 뽐낸다. 특히 밤에는 두 마리 학이 밤바다를 차고 올라가는 모양의 조명 불빛이 아주 특별한 볼거리를 선물한다.

목포대교가 밤에 뽐내는 매력을 감상하기에 가장 좋은 곳은 인근의 대반동 해수욕장 일원이다. 이곳은 마실 나온 목포시민과 야간 관광객의 핫 플레이스로 각광받고 있다. 바닷바람과 파도소리 속에서 펼쳐지는 버스킹 공연은 여름밤만의 낭만 그 자체이다.

바다분수(사진=목포시)
바다분수(사진=목포시)

 

목포대교와 대반동 일원이 정적인 바다의 멋이라면 이곳에서 5km 정도 떨어진 하당 평화광장은 시원한 물줄기가 청량감을 자아낸다. 평화광장 앞바다에는 최고 70m까지 솟아오르는 바다분수가 조명과 레이저쇼, 음악에 맞춰 신나게 춤춘다.

평화광장 끝에 위치한 천연기념물 제500호인 갓바위는 은은한 조명 속에서 낮과는 다른 신기함을 자아낸다.

목포의 밤은 ‘야경 시티투어 버스’를 이용하면 편리하게 관광할 수 있다. 버스는 8월까지 월요일과 일요일을 제외한 매일 저녁 7시 30분에 목포역에서 출발해 목포대교, 유달산, 갓바위, 바다분수 등을 순회한다. 목포시 홈페이지 목포문화관광(http://www.mokpo.go.kr/tour)을 접속해 온라인 예약하면 된다.

목포시 관계자는 “무더운 낮을 피해 그나마 덜 더운 야간 관광이 각광받고 있다.”면서 “목포는 바다와 조명뿐만 아니라 먹거리도 매력적인데, 목포에서 몸과 마음에 쉼표를 찍기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