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4 17:50 (목)
제3회 코리아컵, 영국과 미국의 첫 동시 출전으로 더욱 흥미로워졌다!
제3회 코리아컵, 영국과 미국의 첫 동시 출전으로 더욱 흥미로워졌다!
  • 김현경 PD
  • 승인 2018.08.30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마 종주국 영국과 씨수말 강국 미국, 경마 강국의 경주마를 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
제3회 코리아컵 출전을 예고한 영국의 포레스트레인저(사진=한국마사회 제공)
제3회 코리아컵 출전을 예고한 영국의 포레스트레인저(사진=한국마사회 제공)

오는 9월 9일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국제 경마 대회 제3회 ‘코리아컵’이 열린다. 상금 10억 원의 ‘코리아컵(GⅠ, 1800m, 3세 이상, 혼OPEN)’과 상금 7억 원의 ‘코리아 스프린트(GⅠ, 1200m, 3세 이상, 혼OPEN)’에 전 세계 9개의 경마 선진국이 참가의사를 밝혔다. 특히 세계 경마, 말산업 시장에서 남다른 의미가 있는 두 국가, 영국과 미국의 첫 동시 출전으로 흥미가 더해지고 있다. 

영국은 경마의 근원지로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며, 미국은 말산업 선진국으로 최강 경주마들의 고향과 같은 곳이라고 할 수 있다. 경마 종주국과 씨수말 강국, 어떤 나라의 경주마가 ‘코리아컵’에서 더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지 관심이 뜨겁다.  

영국은 경마의 종주국으로 ‘더비(Derby)’, ‘오크스(oaks)’ 등 경마용어가 탄생한 곳이다. 세계적인 경마 대회에서 여성들이 화려한 모자를 쓰는 것도 영국의 전통에서 비롯되었다. ‘왕들의 스포츠’라는 경마의 전통 그대로 영국 왕실이 ‘로얄 애스콧(Royal Ascot)’이라는 경마축제를 주최하기도 한다. 

영국은 ‘코리아컵(GⅠ)’에 ‘포레스트레인저(Forest Ranger)’를 출전시킬 전망이다. 특히 ‘포레스트레인저’는 지난 5월 11일 영국 체스터 경마장에서 ‘코리아컵(GⅠ)’과 유사 거리인 2100m 경주(GⅡ)를 우승한 국제 레이팅 111의 수준급 경주마다. 

2015년 해외 말산업 현황조사 연구에 따르면 미국은 말 920만 두를 사육하며 말산업 경제 규모가 한화 114조 5,348억 원에 이른다. 현재 한국 경마에서 독보적인 활약 중인 경주마들도 미국이 고향인 경우가 많다. 렛츠런파크 서울의 최강마 ‘청담도끼’, ‘클린업조이’도 미국산이고, 6년간 연속으로 한국 씨수말 순위 1위를 지키고 있는 ‘메니피’도 미국 출신이다. 

미국 경주마의 성적이 기대되는 또 다른 이유는 미국의 경마장이 한국 모래주로와 유사한 환경이기 때문이다. 미국은 2017년 ‘코리아컵(GⅠ)’에 참가하며, ‘‘파파샷(Papa Shot)’을 출전시켜 3위를 거머쥐었다. 올해는 ‘파파샷’보다 한 수준 위인 국제 레이팅 105의 ‘츄블리셔스(Chublicious)’가 ‘코리아 스프린트(GⅠ)’에 출전예정이다.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은 “‘코리아컵’은 탈아시아 국제 경마 축제로 유럽과 미국 등지에서 세계 최정상급 경주마들이 온다. 해외 유명 경주마를 한 번에 볼 수 있는 귀한 기회를 놓치지 마시라.”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