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4 19:03 (목)
경정 김인혜, 성별 구분없이 오직 실력으로 차세대 여왕을 꿈꾼다!
경정 김인혜, 성별 구분없이 오직 실력으로 차세대 여왕을 꿈꾼다!
  • 김현경 PD
  • 승인 2018.09.04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정선수등록 159명 중 여자선수 23명 전체 14%를 차지
경정의 김인혜(12기 A2 29세)선수(사진=경륜경정사업본부 제공)
경정의 김인혜(12기 A2 29세)선수(사진=경륜경정사업본부 제공)

최근 여자선수들의 약진이 미사리 수면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경정선수등록 159명 중 여자선수는 23명으로 전체 14%를 차지하고 있다. 박정아(3기 A1)선수가 주춤하고 있는 가운데 이주영(3기 A1), 손지영(6기 A1), 안지민(6기 A1)선수는 남자선수와의 거친 몸싸움에서도 결코 뒤지지 않는 경주운영으로 꾸준히 상위권을 기록하며 여자선수의 자존심을 세우고 있다.

여기에 최근 핫한 경주운영으로 차세대 여왕을 꿈꾸는 선수가 있다. 바로 김인혜(12기 A2 29세)선수가 되겠다. 2013년 12기로 경정에 첫 발을 디뎠다. 다들 아시겠지만 12기를 대표하는 선수를 꼽는다면 단연 유석현(A1 33세)선수를 말한다. 하지만 동기생중 유일한 홍일점인 김인혜도 결코 뒤지지 않는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는 점을 알아야한다. 신인 첫 해인 2013년에는 평균 스타트 0.26 3착 2회의 초라한 성적으로 시작했다. 하지만 꾸준한 스타트 향상으로 2014년에는 평균 스타트 0.25, 1착 4회, 2착 9회, 3착 9회로 준수한 성적을 기록하며 드디어 경정에 눈을 뜨기 시작했다.

KSPO팀 축구선수 출신답게 빠른 적응력과 운동신경으로 2015년 1착 6회, 2016년 1착 13회, 2017년 1착 15회로 매년 개인 다승 기록을 갱신하고 있다. 2016년에는 안정적인 경주운영을 펼치는 선수에게 주어지는 페어플레이어상까지 수상했다. 2018시즌 현재 34회 차를 지난 시점에서 16승을 기록하며 다승 20위권에 이름을 올린 이주영(3기 15승), 안지민(6기 15승), 김계영(6기 14승), 손지영(6기 13승), 문안나(3기 12승) 선배들과 근소한 차이지만 유일하게 다승 10위에 랭크되어 있다. 

김인혜 선수의 장점이라면 평균 스타트감이 좋은 가운데 온라인경주에서의 안정적인 피트력, 게다가 1턴 전개력이 상당히 좋다는 점이다. 지난 34회 2일차(8월 23일) 13경주를 봐서 알 수 있듯이 전개 불리한 6코스에 출전해 0.16초 스타트 집중력 속에 차분한 찌르기 전개로 당당히 선배기수들을 제치고 제일 먼저 결승선에 도착하며 쌍승식 31.9배를 선사했다. 장점도 있지만 단점도 있다. 다른 코스에 비해 1코스(0.28초) 스타트감이 전체 평균 스타트(0.24초)보다 못해 평범한 모터거나 엇비슷한 전력 편성에서 간간이 고전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고 1턴에서의 치열한 몸싸움을 피하는 것 또한 보완할 점이다.

올 시즌 꾸준한 활약을 펼치며 21회 1일차(5월 22일) 15경주 올 해 최고의 여왕을 가리는 여왕 전 출전기회를 얻었다. 3기 문안나 이주영, 6기 손지영 김계영 안지민 선배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5코스에 출전해 4호정에 출전했던 김계영(0.12초) 다음으로 0.21초라는 좋은 스타트를 보였지만 적극적인 1턴 전개를 펼치지 못해 5위를 했지만 큰 경주 경험을 토대로 다시 한 번 기회가 온다면 충분히 자기 몫을 해낼 것으로 보여 진다.

많은 경정 전문가들은 기존 여자선수를 대표하는 선배들이 출산과 육아교육으로 인한 공백기를 빠르게 적응하지 못하는 실정에서 김인혜 선수가 최근 페이스를 꾸준히 유지한다면 충분히 차세대 여자선수를 이끌어 갈 제목이라고 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