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9 08:56 (금)
미래바둑 강국을 가리는 오카게배 국제신예바둑대회 개최
미래바둑 강국을 가리는 오카게배 국제신예바둑대회 개최
  • 김경동 기자
  • 승인 2018.10.10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진서ㆍ이지현ㆍ김명훈ㆍ최정ㆍ오유진 등 태극전사 5명 출사표
2015년 2회 오카게배 우승 한국선수단(사진=한국기원 제공)
2015년 2회 오카게배 우승 한국선수단(사진=한국기원 제공)

한국바둑의 미래를 짊어진 신예들이 단체전으로 열리는 오카게배 국제신예바둑대항전에 출동한다. 오는 13일 일본 미에현 이세시에서 전야제와 조추첨식을 시작으로 바둑 신예 최강국을 가릴 오카게배가 사흘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제5회 오카게배 국제신예바둑대항전이 14, 15일 이틀 동안 한국과 중국, 일본, 대만에서 30세 이하(1988년 1월 1일 이후 출생자)의 선수들이 각각 5명(남자 3명, 여자 2명)씩 나서 4개국 팀 대항 리그전을 벌여 순위를 가린 후 1위와 2위, 3위와 4위가 다시 맞붙어 최종 순위를 결정짓는다.

1, 2회전은 14일 오전 10시와 오후 1시 30분 벌어지며, 3회전은 15일 오전 9시 30분, 최종 순위 결정전은 오후 1시 펼쳐진다. 경기는 1회전부터 3회전까지는 주장부터 5장까지 사전 제출된 순번으로 맞붙고, 순위 결정전은 순번 변경이 가능하다. 시상식은 오후 3시 30분 요코초(橫丁) 기원에서 거행될 예정이다.

한국은 신진서ㆍ이지현 9단, 김명훈 6단과 최정 9단, 오유진 6단이 출전해 2014∼2015년 1, 2회 대회에 이어 통산 세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신진서ㆍ최정 9단은 랭킹 상위자 시드를, 이지현 9단과 오유진 6단은 국가대표 상비군 시드를 받았고 김명훈 6단은 선발전을 통과하며 태극마크를 달았다. 대회 3연패를 노리는 중국은 리쉬안하오 7단, 타오신란 7단, 판윈뤄 6단, 위즈잉 6단, 루민취안 4단이 출사표를 올렸다.

오카게배의 단체전 우승 상금은 450만엔이며, 준우승은 150만엔, 3위 100만엔, 4위 75만엔의 상금이 책정됐다. 단체전 상금과 별도로 개인상을 별도로 시상해, 전승인 4승자에게 50만엔, 3승자에게 30만엔의 상금이 주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