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5 11:07 (토)
신진서 9단, 생애 첫 바둑대상 최우수기사(MVP) 영예
신진서 9단, 생애 첫 바둑대상 최우수기사(MVP) 영예
  • 김경동 기자
  • 승인 2018.12.28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녀 최우수신인상에는 박하민 4단, 조승아 2단이 각각 수상 영예
생애 첫 바둑대상 MVP를 차지한 신진서 9단(사진=리빙TV DB)
생애 첫 바둑대상 MVP를 차지한 신진서 9단(사진=리빙TV DB)

 신진서 9단(19)이 생애 첫 바둑대상 최우수기사(MVP)의 영예를 안았다. 28일 서울 한국기원에서 열린 2018 바둑대상에서 신진서 9단이 바둑 담당 기자들로 구성된 선정위원단 투표에서 38.80%, 인터넷 네티즌 투표에서 47.14%, 합계 41.30%의 득표를 얻으며 합계 40.61%를 얻은 박정환 9단(25)을 0.69%의 박빙 차이로 제치고 2018바둑대상 최우수기사로 선정됐다. 생애 첫 바둑대상 MVP 자리에 오른 신진서 9단은 순금 10돈 메달을 부상으로 받았다.

지난 11월 박정환 9단의 60개월 연속 한국랭킹 1위 달성을 저지하며 랭킹 1위에 오른 신진서 9단은 올 한 해 동안 1회 천부배 준우승, 4회 바이링배 4강 진출 등 82승 25패(76.64%)의 성적을 거두어 다승상(82승), 연승상(18연승, 2018. 8. 2 ∼ 2018. 9. 25), 승률상(76.64%) 등 남자 기록 부문을 휩쓰는 전과를 올렸다.

신진서 9단은 수상 후 소감에서 "내년에는 좀 더 잘하라는 뜻이라고 생각하고 올해보다 더 좋은 성적 거두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올해 점수를 준다면 마음 같아서는 빵점을 줘야겠지만 그래도 60점 정도는 주고 싶다. "라고 소감을 밝혔다.

남녀 부문으로 나뉘어 시상한 최우수신인상에는 2018 KB국민은행 바둑리그에서 박정환 9단, 김지석 9단, 이세돌 9단 등 1지명 선수들을 물리치며 존재감을 과시한 박하민 4단(남자부문)과 2년 연속 한국제지 여자기성전 4강에 진출한 조승아 2단(여자부문)이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여자기사상은 제9회 궁륭산병성배와 23기 하림배 여자국수전, 2기 한국제지 여자기성전 우승 등 국내외 대회에서 맹활약한 최정 9단이 차지했다. 최정 9단은 바둑팬 투표로 선정되는 인기상까지 차지하며 2018년 최고의 인기기사임을 입증했다. 최정 9단은 금년 77승 20패(79.38%)의 성적으로 최고 활약을 펼치면서 여자 기록 부문 다승상(77승), 승률상(79.38%), 연승상(16연승, 2018. 10. 15∼2018. 11. 26)을 독식했다.

시니어기사상은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우승 및 2018 시니어바둑리그에서 KH에너지 주장을 맡아 팀을 우승으로 이끈 조치훈 9단에게 돌아갔다. 지난해 신설된 기량발전상은 2018 삼성화재배에서 중국의 커제 9단과 명승부를 펼친 끝에 준우승을 차지한 안국현 9단이 수상했다. 공로상은 올해 기사생활 60주년을 맞으며 한국바둑계에 공헌한 ‘영원한 국수’ 김인 9단과 국회 기우회장직을 역임하며 ‘반상 외교’로 바둑계 발전에 기여한 원유철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선정됐다.

한편, 최우수 아마선수상은 덕영배 아마대왕전에서 우승하고 내셔널바둑리그 소속팀을 우승으로 이끈 활약으로 아마랭킹 1위에 오른 강지훈 선수가 수상했다. 여자 아마선수상은 내셔널리그에서 13승 4패를 기록했고, 3년 연속 여자아마바둑 랭킹 1위를 달성한 김수영 선수에게 돌아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