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5 17:01 (화)
“할머니를 기억하겠습니다!” “일본은 사죄하라!”
“할머니를 기억하겠습니다!” “일본은 사죄하라!”
  • 박상건 기자
  • 승인 2019.08.14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천400회째 수요시위, 2만여 학생 시민 참여 일본 사과 촉구

“할머니를 기억하겠습니다!” “일본은 사죄하라!”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 열린 1천400회째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전국 중고등학생들과 시민 등 2만 명(주최 측 추산)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7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기념 세계 연대 집회를 겸한 이날 집회는 한낮 기온이 35도에 육박하며 푹푹 찌는 더위였지만 그 어느 때부터 많은 참가자들이 모여 “할머니를 기억하겠습니다!” “일본은 사죄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2만명 운집한 일본 대사관 앞 시위 모습
2만명 운집한 일본 대사관 앞 시위 모습

 

수요시위가 시작되기 한참 전부터 자리를 지킨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91) 할머니는 “이렇게 더운데 많이 오셔서 감사합니다. 끝까지 싸워서 이기는 게 승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학생, 시민들은 “할머니, 사랑합니다”라고 외치며 힘찬 박수를 보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 더불어민주당 남인순·박주민 최고위원 등 정치권 인사도 자리를 함께했다.

이날은 1991년 8월 14일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문제를 부정하는 일본 정부에 맞서 자신의 피해 사실을 용기 있게 증언한 사실을 기억하자는 의미의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이기도 하다.

1992년 1월 8일 시작해 이날로 1천400회를 맞은 수요시위는 국내 13개 도시를 비롯해 일본, 미국, 대만, 호주 등 세계 12개국 37개 도시 57곳에서 함께 진행돼 의미가 더욱 컸다.

14일 1천400회를 맞은 수요집회 참가들
14일 1천400회를 맞은 수요집회 참가들

 

지난해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 판결을 계기로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잇단 경제 보복 조처를 내놓는 속에서도 도쿄, 나고야, 교토 등 현지 시민사회도 공동행동에 나섰다고 정의기억연대 측은 설명했다.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은 “이곳 평화로에서는 서로 존중하고 함께 더불어 평화로운 세상을 만들어 가자고 해왔다”며 “김복동·김학순 등 여러 할머니의 외침이 있었기에 (우리는) 소중한 평화, 인권의 가치를 배웠다”고 말했다.

북측에서 보내온 연대사와 세계 각지의 연대 발언이 소개되자 참가자들은 “일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가 국가의 정책에 따라 집행된 전쟁 범죄임을 인정하라”, “일본 정부는 피해자들에게 사죄하라”며 구호를 외쳤다.

참가자들은 성명서에서 “28년 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시작한 미투(me too)는 각지에서 모인 우리들의 위드 유(with you)를 통해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과 전시 성폭력 추방을 위한 연대를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가해국 일본 정부는 피해자들의 명예, 인권을 훼손하는 일체 행위를 중단하고 전쟁 범죄를 인정하라”며 진상 규명, 공식 사죄, 배상을 포함한 법적 책임 이행 등을 재차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