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6 13:03 (화)
다가오는 2월, 놓쳐서는 안 될 프랑스 남부 대표 축제
다가오는 2월, 놓쳐서는 안 될 프랑스 남부 대표 축제
  • 김경동 기자
  • 승인 2020.01.13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니스 카니발(Carnaval de Nice) 모습(사진=프랑스 관광청)
지난해 니스 카니발(Carnaval de Nice) 모습(사진=프랑스 관광청)

오는 2월, 프랑스 남부가 축제의 열기로 뜨겁게 달아오른다. 유럽인들의 대표 인기 휴양지 니스(Nice)와 알록달록한 파스텔톤 건물들이 아름다운 소도시 망통(Menton)에서 니스 카니발(Carnaval de Nice), 망통 레몬 축제 (Fête du citron) 등 대형 축제들이 열린다.

2월 15일부터 2월 29일까지 열리는 니스 카니발은 브라질의 리우 카니발, 이탈리아의 베네치아 카니발과 함께 세계 3대 카니발로 꼽히는 프랑스 남부 지역의 대표 겨울 행사이다. 올해로 136회째를 맞이한 2020년 니스 카니발은 ‘패션의 왕(king of fashion)’을 주제로 20세기 최고의 스타일리스트들을 기릴 예정이며, 전세계 각지에서 20만 명의 관광객이 축제를 즐길 것으로 보인다.

2주간의 축제 기간 동안 약 15만 개 이상의 램프가 축제의 주요 무대인 마세나 광장(Place Masséna)부터 영국인의 산책로(Promenade des Anglais)까지 환하게 장식한다. 니스 카니발에서 반드시 봐야 할 3대 퍼레이드는 카니발 퍼레이드, 빛의 카니발 퍼레이드, 꽃의 전쟁이다. 세계 각국에서 온 1,600여명의 뮤지션과 무용수들의 거리공연과 함께 꽃수레, 대형 인형 조형물들의 행진이 밤낮으로 화려하게 펼쳐진다. 3대 퍼레이드 관람은 사전 홈페이지 예매 또는 현장 구매를 통해 즐길 수 있다.

니스에서 기차로 30분 내 거리에 위치한 프랑스 남부 소도시 망통(Menton)은 매년 2월이 되면 상큼한 향기로 진동한다. 2월 15일부터 3월 3일까지 열리는 제 87회 망통 레몬 축제의 테마는 ‘세계의 축제’로 선정됐다.  행사기간 중 감귤류 140톤, 과일 18톤이 사용된 조형물, 8km에 달하는 꽃 장식 등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향긋한 망통 레몬 축제를 보기 위해 수많은 관광객들이 이 작은 마을로 몰려든다.

지구촌 곳곳에서 펼쳐지는 유명 축제들이 레몬으로 재 탄생한다. 베네치아 카니발, 멕시코의 죽은 자들의 날, 중국의 등불 축제 등 대륙도 다양하다. 레몬, 오렌지, 감귤, 그리고 꽃으로 장식된 마차 퍼레이드가 진행될 예정이며, 망통 중심에 있는 비오베 정원에는 유명 축제들을 모티브로 한 감귤류 설치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행사기간 중 망통 레몬 축제의 하이라이트로 꼽히는 금빛 과일 퍼레이드는 레몬과 오렌지로 장식한 마차가 해안 도로를 따라 행진한다. 저녁 9시가 되면 금빛 과일 퍼레이드 마차에 화려한 조명이 더해져 빛의 퍼레이드가 진행된다. 브라스 밴드, 오케스트라, 곡예사 댄서들의 공연과 함께 멋진 불꽃들의 향연이 펼쳐진다. 저녁이 되면 비오베 정원에 전시되어 있던 설치 작품에 하나 둘 불빛이 조명이 켜지고, 빛과 음악이 어우러져 최고의 산책 장소가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