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2 18:34 (화)
국보 제1호 숭례문
국보 제1호 숭례문
  • 현경학 기자
  • 승인 2020.05.21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숭례문은 조선 태조 7년(1398)에 한양도성의 남쪽 대문으로 세워졌다. 조선시대에는 매일 밤 인정(人定)(10시 무렵)에 28번의 종을 쳐서 문을 닫았다가 다음 날 아침 파루(罷漏)(4시 무렵)에  33번의 종을 쳐서 문을 열였다. 장마나 가뭄이 심할 때는 임금이 몸소 기청제(祈晴祭)와 기우제(祈雨祭)를 지내는 둥 숭례문에서는 국가의 중요한 행사가 거행되곤 하였다.
숭례문은 조선 태조 7년(1398)에 한양도성의 남쪽 대문으로 세워졌다. 조선시대에는 매일 밤 인정(人定)(10시 무렵)에 28번의 종을 쳐서 문을 닫았다가 다음 날 아침 파루(罷漏)(4시 무렵)에 33번의 종을 쳐서 문을 열였다. 장마나 가뭄이 심할 때는 임금이 몸소 기청제(祈晴祭)와 기우제(祈雨祭)를 지내는 등 숭례문에서는 국가의 중요한 행사가 거행되곤 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