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6 17:48 (목)
성북동 길상사
성북동 길상사
  • 현경학 기자
  • 승인 2020.07.03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상사는 원래 대원각이라는 요정이었다. 대원각을 소유한  김영한은 법정 스님의 ‘무소유’를 읽고 큰 감동을 받아 대원각 시주를 결심했다.  대원각을 시주하려는 김영한과 무소유가 삶의 철학인 법정 스님 사이에 권유와 거절이 10년 가까이 이어졌다가 결국 법정 스님이 시주를 받아들이고, 2년 동안 개·보수를 거쳐 길상사가 탄생했다. 건물 40여 채와 대지 2만3140㎡로, 시가 1000억 원이 넘는 규모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