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7 11:09 (금)
한국의 숨은 매력, 창원 1박2일 여행
한국의 숨은 매력, 창원 1박2일 여행
  • 박상건 기자
  • 승인 2018.04.05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 관광객 K트래블버스 타고 전국 구석구석 여행

창원시는 진해군항제 기간인 지난 3일을 시작으로 외국인관광객 전용 버스여행 상품인 ‘K트래블버스 창원 정기노선’ 첫 운행을 개시했다.

K트래블버스는 서울시와 지자체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외국인관광객 전용 버스여행 상품으로, 지역의 우수한 관광·체험 콘텐츠를 소개해 서울에 집중된 방한 외국인 관광객을 지방으로 분산시켜 지방관광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체류형 유료 관광상품(1인당 26만5천원)이다.

창원 1박2일 여행 외국 참가자(사진=창원시 제공)
창원 1박2일 여행 외국 참가자(사진=창원시 제공)

 

창원 정기노선은 매주 목요일 서울에서 창원으로 출발해 1일차에는 ▲창원의집에서 다도체험 ▲굿데이뮤지엄에서 한국소주 시음 ▲상상길과 창동예술촌에서 골목여행 및 한복체험 ▲용지호수공원에서 무빙보트 체험이 이뤄지며, 2일차에는 ▲진해내수면환경생태공원에서 생태체험 ▲군항탐방길&근대문화역사길에서 군항역사투어 등이 진행되는 등 창원의 주요 관광지를 탐방하고 서울로 돌아가는 일정으로 구성되어 있다.

창원시는 ‘세계사격선수권대회와 함께하는 2018 창원방문의 해’를 맞아 K트래블버스를 외국인 관광객 유치와 창원관광 글로벌 홍보를 위한 주력 콘텐츠로 삼아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

이번 K트래블버스를 통해 창원을 방문한 중국인관광객 JIN HAO씨는 “한국을 몇 번 방문한 적이 있지만 서울이 아닌 다른 도시를 방문한 것은 처음이다”며, “한국의 새로운 매력을 발견한 것 같아 매우 유익한 기회였고 주변 사람들에게도 창원을 많이 알려주고 싶다”고 말했다.

황규종 창원시 관광과장은 “진해군항제에는 많은 국내외 관광객이 방문하는 만큼 ‘세계사격선수권대회와 함께하는 2018 창원방문의 해’를 대대적으로 홍보해 외국인관광객들에게 다시 가고 싶은 관광도시 창원을 확실히 각인 시키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