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5 17:52 (금)
한국랭킹 150위 문민종 2단, 첫 출전 글로비스배에서 중국 강자들 꺾고 우승
한국랭킹 150위 문민종 2단, 첫 출전 글로비스배에서 중국 강자들 꺾고 우승
  • 김경동 기자
  • 승인 2020.08.03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20 글로비스배 세계바둑 챔피언에 오른 문민종 2단(사진=한국기원 제공)
U-20 글로비스배 세계바둑 챔피언에 오른 문민종 2단(사진=한국기원 제공)

문민종(17) 2단이 U-20대회인 글로비스배 세계바둑대회에 첫 출전해 정상에 올랐다. 2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과 중국 베이징 중국기원에서 온라인 대국으로 열린 ‘제7회 글로비스배 세계바둑 U-20’ 결승에서 한국랭킹 150위 문민종 2단이 중국 랭킹 13위인 리웨이칭(李維淸,20) 8단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문민종 2단은 2일 오전 열린 4강전과 8강전에서 각각 중국 랭킹 16위 셰커(謝科,20) 8단,  22위 랴오위안허(廖元赫,20) 8단을 누르고 결승전에 진출했다. 문2단은 결승전에서도 리웨이칭 8단을 꺾는 등 중국 선수 3명을 연이어 격파하고 우승해 한국 바둑의 미래로 떠올랐다.

우승 후 인터뷰에서 문민종 2단은 “중국 선수들이 너무 강해 기대를 거의 안 했다. 국후 인공지능을 확인해 보니 결승전은 나빴던 적이 없었던 것 같다. 8강에서 맞붙은 셰커 선수에게 거의 진 바둑을 운 좋게 이겨 상승세를 타 우승까지 한 것 같다”고 말했다.

2017년 8회 영재입단대회를 통해 입단한 문민종 2단은 지난해 열린 7기 하찬석국수배 영재바둑대회에서 우승하며 이름을 알렸다. 올해 전적은 15승 9패. 15승 중에는 25회 LG배 예선에서 박영훈 9단에게 거둔 반집승이 포함돼 있다.

코로나19로 온라인대국으로 치러지면서 비공식 대회로 치러진 이번 대회의 우승상금은 150만엔(약 1700만원), 준우승상금은 25만엔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