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18:04 (목)
네 번째 연장서 짜릿한 이글 성공시킨 이창우, 프로 데뷔 7년 만에 첫 승
네 번째 연장서 짜릿한 이글 성공시킨 이창우, 프로 데뷔 7년 만에 첫 승
  • 김경동 기자
  • 승인 2020.09.28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우 선수의 경기 모습(사진=KPGA 제공)
이창우 선수의 경기 모습(사진=KPGA 제공)

27일 경기 여주 소재 페럼클럽 동서코스 (파72. 7,216야드)에서 열린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최종 라운드에서 이창우(27.스릭슨)가 2014년 투어 데뷔 이후 KPGA 코리안투어 첫 승을 거두며 상금 2억원을 차지했다.

이창우는 최종합계 3언더파 285타로 전재한(30.도휘에드가), 김태훈(35)과 연장전에 돌입하여 연장 네번째 승부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경기에서 이창우는 연장 네번째 홀(18번홀. 파5)에서 홀컵까지 80m 정도를 남기고 세 번째 샷을 날렸고, 이 샷이 그대로 샷 이글로 연결되면서 프로 데뷔 후 치른 첫 번째 연장전에서 승리하며 우승컵의 주인이 됐다.

이번 우승으로 투어 첫 승 및 통산 2승(2013년 아마추어 신분으로 코리안투어 동부화재 프로미오픈에서 우승 포함)을 달성한 이창우는 제네시스 포인트 2위(2,481.58P), 제네시스 상금순위 2위(273,856,788원)에 등극했다. 

골프 시작 전 수영 선수로 활동했던 이창우는 우승을 확정지은 후 인터뷰에서 "일단 지난해 너무 힘들었다. 그래도 항상 옆에서 자신감을 북돋아주고 응원해준 주변 사람들에게 정말 고맙다. 그 분들 때문에 계속 버틸 수 있었던 것 같다. 뭐라고 이야기해야 할지 모르겠다. 프로 데뷔 첫 승을 이루게 돼 정말 기쁘다. 첫번째 홀에서 보기를 해서 그런지 경기 내내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하지만 최대한 정신을 부여잡고 경기했다. 후반에는 스코어도 보지 않았을 만큼 경기에만 신경썼다. 우승으로 ‘이창우가 돌아왔다’라는 것을 증명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